MENU
doug ford

더그 포드 시장 후보로서 첫 기자회견 “동생의 뜻 이어”

더그 포드가 시장 후보로서 첫 기자 회견을 가졌다. 그는 그의 어머니의 집 앞에서 가족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그의 아픈 동생을 향한 감정적인 헌사의 시간을 가진 후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제에게 그가 얼마나 시민들을 걱정하고 돌보았는지 사람들이 알게 하기를 원했습니다. 이것은 직업 이상입니다. 이것은 그에게 숙명이었습니다.” 그의 목소리는 갈라졌다. “그는 그가 회복되는데 집중하는 동안 제가 그 등불(torch)을 맡아주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저에게 매일 좋은 사람들과 시간을 보낸 과거의 일상으로 돌아갈 생각을 할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더그 포드 시의원은 과거에 시정에서 물러나고 싶다고 말했었다. 그는 원래 이번 선거가 끝나면 그의 집안 사업인 데코 레이블(Deco Labels)로 돌아갈 계획이었다.
 
“저는 그에게 이것에 대해 잘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그의 마음이 편해지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아무도 그를 대신할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그는 ‘더그, 우리는 항상 아무도 막을 수 없는 팀이었어. 단지 내가 이번에 앉을 수 없는 것 뿐이지 바뀌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야.’라고 말했습니다.”
 
두 형제의 대화는 오늘 오후 2시까지로 정해진 시장후보 등록 마감 전에 그들을 매우 바쁘게 움직이는 결과를 만들었다.
 
더그 포드는 금요일 오후에 공식적으로 후보 등록을 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기를 거부하고 병원으로 가 랍 포드와 시간을 보내고 저녁 7시에 에토비코에 있는 그의 어머니의 집에서 가족과 함께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 말미에 그는 선거 운동에 대해서는 월요일까지 발언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그는 가족들과 불분명한 포드시장의 건강에 대해 대책을 세울 ‘몇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September 12, 2014

Filled Under: GTA, Headline, News, Old Headline, Uncategorize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