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Toronto Catholic District School Board meeting

토론토 카톨릭 교육청, “새 성교육 시행 1년 연기” 요청 논의

두명의 토론토 카톨릭 교육청 교육감은 온타리오 교육부에 새 성교육 커리큘럼에 대한 교육 시행을 1년 뒤로 연기해줄 것을 요청하는 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목요일 발표된 보도자료에서 교육감 안젤라 케네디(Angela Kennedy)와 케리 타난(Garry Tanuan)은 오늘밤 토론토 카톨릭 교육청 회의에서 동료 교육감들에게 새 성교육 커리큘럼 시행 연기안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리큘럼의 상당한 부분이 카톨릭의 가르침과 상충됩니다.” 라고 케네디는 문서화된 성명에서 밝혔다.
 
“저희가 교육자들에게 아이들에게 가르치라고 하는 것은 매우 사적이고 개인적인 것입니다. 부모님들과 그들의 생각을 나눌 기회를 거부하는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저의 교육감 동료들에게 교육부로 편지를 보내 시행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모든 온타리오 학교는 이번 가을부터 새 커리큘럼 교육을 시작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부모들은 교육의 내용이 나이에 적절하지 않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새 교과과정이 벌써 행해졌어야 할 건강한 관계와, 성적 동의, 사이버 괴롭힘에 대해서 포함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카톨릭 교육청의 회의는 오후 7시로 계획돼 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11, 2015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