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edmonton veteran

주 캐나다 대사관, 앨버타주에서 ‘현지 맞춤형’ 외교 전개

조대식 주 캐나다 대사는 11.3-11.6 간 앨버타주를 공식 방문한 계기에 경제, 에너지, 교육 등 주정부의 핵심부처 장관 및 의회의장을 포함한 고위인사들과 면담, 한-앨버타간 협력현황을 진단하고 발전 방향에 대해 협의하였다.
 
조 대사는 한국과 앨버타주의 특별한 관계를 설명하면서, △한국이 앨버타주의 5대 주요 수출국이고, △알버타주는 토론토, 밴쿠버에 이어 캐나다 내 3번째로 큰 한인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있으며, △앨버타주가 주한 캐나다 대사관에 별도 사무소를 설치했을 정도로 한국과 앨버타주가 긴밀히 협력해 오고 있다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한국과 앨버타주의 협력확대가 유망한 이유를 설명하면서, 한-캐 양국은 120여년전 캐나다의 선교사로부터 시작된 오랜 우호협력 관계와 22만의 캐나다 한인사회로 이루어진 탄탄한 기반 위에 △2014년 박 대통령의 캐나다 방문시 양국관계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바 있고, △한-캐 FTA, 한-캐 과학기술협력협정 타결로 협력확대의 구체적 틀이 마련되었으며, △양국이 상호보완적 경제 구조를 이루고 있어 교역, 투자 활성화를 통한 WIN-WIN 추구가 가능한 점을 중점적으로 설명하였다.
 
주 캐나다 대사관은 한국-캐나다 양국 관계를 “성장”에서 “성숙”으로 발전시키기위해『22만 한인과 함께하는 성숙의 50년』이라는 비전을 갖고 있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4대 목표로서, △ 정치적 유대강화, △ 경제적 협력관계 심화 및 협력분야 다변화, △공공외교 증진 및 양국민간 상호이해의 확대, △ 한인사회 발전 지원을 중점 추진해 나가고 있다.
 
금번 앨버타주 방문은 세 번째 목표인 “공공외교 증진 및 양국민간 상호이해 확대”의 일환으로서, 주정부 인사, 학계, 재계, 대학생 등 현지 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한국에 대한 이해제고 및 긍정적·우호적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지방정부 차원에서 한국과의 정치·경제 협력 증진을 지원하는데 주요 목적이 있다.
 
주 캐나다 대사관은 앞으로도 공공외교 증진 및 양국민간 상호이해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주캐나다 대사관.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November 9, 2015

Filled Under: Canada Life, Performanc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