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Railway stations witness travel peak as holiday ends

세계인구 73억4900만명, 작년보다 1억500만명 증가

올해 세계 총인구는 지난해보다 1억500만 명이 증가한 73억4900만 명으로 추산됐다. 중국이 13억7600만 명으로 가장 인구가 많았으며, 우리나라는 5030만 명으로 전년도와 같은 27위를 기록했다.
 
인구보건협회는 3일 유엔인구기금(UNFPA)이 전 세계 최신 인구전망 자료 등을 분석해 발간한 ‘2015 세계인구현황 보고서’의 한국어판을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총인구는 73억4900만 명으로 2014년 72억4400만 명에 비해 1억500만 명 늘었다.
 
올해 중국의 인구(13억7600만 명)는 전년도(13억9380만 명)에 비해 1780만 명이 감소했지만,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았다. 이어 인도(13억1110만 명), 미국(3억2180만 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일본은 1억2660만 명으로 11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5030만 명으로 지난해(4950만 명)보다 80만 명이 늘어났지만, 인구 순위는 세계 27위로 변동이 없었다. 북한도 전년도보다 20만 명이 늘어난 2520만 명으로 세계 50위를 유지했다. 남북 인구를 합하면 7550만 명으로 세계 20위 수준이다.
 
인구 변화율은 세계 평균이 1.2%였으며, 가장 높은 인구변화율을 보인 나라는 오만으로 8.4%의 인구가 늘었다. 우리나라는 고령인구의 증가 등으로 인해 0.5%의 인구변화율을 기록했다.
 
[문화일보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21&aid=0002258923]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December 2, 2015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