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baseball-hailsung

야구해설가 하일성 숨진 채 발견, 자살 추정

야구 해설가인 하일성(68)씨가 8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6분께 송파구 삼전동 사무실에서 하씨가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직원이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다.
 
하씨의 유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하씨가 숨지기 전 “미안하다. 사랑한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작성해 부인에게 보내려다가 만 흔적은 확인됐다. 사기 혐의로 피소돼 억울하다는 내용은 적혀있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타살 정황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유족과 지인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최근 하씨가 사기 등 혐의로 피소된 것이 사망 요인으로 작용했는지 여부 등을 살펴보고 있다.
 
하씨는 지난 7월 ‘아는 사람의 아들을 프로야구단에 입단시켜 달라’는 청탁과 함께 지인으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사기)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하씨는 프로야구단 입단 청탁은 없었고 빌린 돈이라고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씨는 또 같은 달 음주운전 사고를 낸 아내의 차량에 동승해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해 11월에는 있지도 않은 ‘강남 빌딩’을 내세워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로 고소당했다. 당시 경찰은 지인에게서 30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로 하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1949년 서울 출생인 하씨는 오랫동안 우리나라 프로야구 방송 해설가로 스포츠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양곡중·고, 환일고 체육교사를 거쳐 1979년 동양방송 야구 해설가로 데뷔했다. 2006년부터 2009년까지는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총장을 지냈다. 재임 기간 국가대표 야구단장으로 활동하며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수상,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 준우승을 이루는데 기여했다.
 
KBO 사무총장에 물러난 후 해설자로 복귀해 한 케이블채널 야구해설위원으로 활동하다 2014년 자리를 떠났다.
 
[뉴시스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3&aid=0007458126]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September 7, 2016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