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president moon usa

방미 문대통령 “한미동맹, 더 위대하고 강한 동맹으로 발전할 것”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한미동맹은 더 위대하고 더 강한 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버지니아주 콴티코시의 미 해병대박물관 앞 공원에 마련된 장진호 전투기념비 헌화식에서 “한미동맹의 미래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전쟁의 포화 속에서 피로 맺어졌다. 몇 장의 종이 위에 서명으로 맺어진 약속이 아니다”라며 “또한 한미동맹은 저의 삶이 그런 것처럼 양국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과 강하게 연결 돼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후 3시 워싱턴 앤드류스 합동기지에 도착했다. 도착 직후 장진호 전투 기념비 헌화식을 갖는 것으로 이번 미국 순방일정을 시작했다.
 
장진호 전투는 6·25 전쟁의 3대 전투로 흥남철수 작전에 기여했다. 미 해병의 큰 희생이 치러졌는데 이를 기리기 위한 행사를 첫 순방일정으로 잡은 것은 한미동맹이 ‘혈맹’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67년 전인 1950년 미 해병들은 ‘알지도 못하는 나라, 만난 적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숭고한 희생을 치렀다”면서 “그들이 한국전쟁에서 치렀던 가장 영웅적인 전투가 장진호 전투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장진호 용사들의 놀라운 투혼 덕분에 10만여명의 피난민을 구출한 흥남철수 작전도 성공할 수 있었다”며 “그 때 메러디스 빅토리 호에 오른 피난민 중에 저의 부모님도 계셨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2년 후 저는 빅토리호가 내려준 거제도에서 태어났다. 장진호의 용사들이 없었다면, 흥남철수작전의 성공이 없었다면 제 삶은 시작되지 못했을 것이고 오늘의 저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의 가족사와 개인사를 넘어서서 저는 그 급박한 순간에 군인들만 철수하지 않고 그 많은 피난민들을 북한에서 탈출시켜준 미군의 인류애에 깊은 감동을 느낀다. 장진호 전투와 흥남철수작전이 세계전쟁 사상 가장 위대한 승리인 이유”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장진호 전투 기념비 옆에 ‘윈터 킹(Winter King)’이라는 별칭의 산사나무를 식수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이곳에 한 그루 산사나무를 심는다. 산사나무는 영하 40도의 혹한 속에서 영웅적인 투혼을 발휘한 장진호 전투를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처럼 한미동맹은 더욱 더 풍성한 나무로 성장할 것”이라며 “통일된 한반도라는 크고 알찬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28, 2017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