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president moon in germany

문 대통령, 회담장 앞 몰려든 교민들과 악수, 독 총리실 “이런 장면 처음”

문재인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정상회담이 열린 6일 독일 베를린 총리실 앞마당에서 이례적인 풍경이 연출됐다.
 
이날 밤 두 정상이 한독정상 만찬회담을 끝내고 환송장에 나오자 총리실 담장 너머에 모여 있던 교민들이 문 대통령을 연호하며 환호성을 질렀다.
 
문 대통령은 여느 때처럼 이를 그냥 넘기지 않고 담장 쪽으로 100여m를 걸어가 교민들과 악수를 하며 격려했고, 메르켈 총리도 문 대통령을 뒤따라가 함께 인사를 나누면서 이국땅에서의 대통령과 교민의 해후 장면을 흐뭇한 미소로 바라봤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를 본 총리실 관계자가 ‘이런 장면은 처음’이라고 말할 정도로 메르켈 총리의 문 대통령에 대한 환대가 각별했다”고 전했다.
 
이날 만찬 회담은 메르켈 총리가 끊임 없이 질문을 던지고 이에 문 대통령이 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등 메르켈 총리가 문 대통령과 한국에 대한 관심 정도를 가늠해볼 수 있는 자리였다고 한다.
 
실제로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탄핵 상황을 거론하며 ‘문 대통령을 당선시킨 국민의 기대는 부정부패 척결, 경제성과, 균형발전 등으로 생각하는데 문 대통령의 생각은 어떠냐’ ‘북한 문제에 어떻게 대응하는 게 타당하냐’ ‘북한의 핵·미사일 기술발전 정도가 어느 정도인가’ ‘한국이 파리기후협약을 지지할 것인가’ 등의 질문을 던지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문 대통령의 생각을 궁금해했다.
 
문 대통령도 “메르켈 총리께서는 마트에서 직접 장을 볼 정도로 국민과 소통하는 리더십을 보여주시며 국민의 지지와 존경을 받고 계신데 직접 뵙게 되니 무척 기쁘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당초 70분이 예정됐던 만찬 시간도 90분으로 늘었다.
 
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만찬에 앞서 메르켈 총리와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공동 언론 발표를 했으며, 이어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만찬회담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두 정상이 만찬회담에 앞서 공동 언론발표를 하는 특이한 형식을 취한 것도 회담이 밤늦게 끝나기 때문에 독일 언론과 국민을 배려한 차원이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을 배려한 데서 볼 수 있듯이 항상 주변을 먼저 생각하는 메르켈 총리의 스타일이 묻어난 형식이라는 의미였다.
 
[오마이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ly 6, 2017

Filled Under: Headline,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