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president moon and trudeau

문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훈훈한 만남 “북핵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와 만나 북핵(北核)을 비롯한 북한문제 해결에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특히 양 정상은 현재 북한에 억류돼 있는 사람들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이들의 석방을 위해 노력하자는 취지의 대화도 나눴다.
 
양 정상은 이날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렇게 전했다.
 
트루도 총리는 먼저 문 대통령을 향해 “북한문제에 대해 우려가 깊다”며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어떤 도움이라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6·25 이후 최고의 위기이고 위험한 상황이다.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이라면 미국뿐 아니라 캐나다도 사정범위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위기는 기회라고 하듯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제재와 압박을 높여가는 동시에 평화적 해결을 위한 노력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트루도 총리는 “북한에 대한 여러 제재에 동참하기 위해 우방국들과 노력하겠다”며 “캐나다 국적자인 임(현수) 목사가 아직도 북한에 억류돼 있는데 건강이 악화되고 있는 것 같아 걱정이고 미국의 웜비어 학생 사망 이후 우려가 더 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북한에 억류된 사람들의 석방을 위해 한국, 미국, 캐나다가 긴밀히 협의하고 노력해야 한다”며 “총리 부친께서도 총리 재직시절 전 세계적으로 많은 일을 하셨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트루도 총리는 그러자 “아버지께서 세계적 이슈에 관여하고 긍정적인 역할을 해오셨다”며 “대통령님께서 캐나다의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진출을 지지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부친께서도 한국을 방문하신 적이 있는데 우리도 서로 오가며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긴밀히 협력해 가자”고 말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한-캐나다 FTA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관계를 확대해나가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트루도 총리는 “공동으로 도전에 직면하고 있는데, 이 문제를 함께 논의하자. 한-캐나다 FTA에 대해 좋게 평가한다”며 “양국 기업들이 FTA를 적극 활용해 경제관계를 확대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캐나다산 랍스터가 인기가 좋고 캐나다에 한국의 화장품 수출이 많이 늘고 있다”고 화답했다.
 
[뉴스1]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ly 9, 2017

Filled Under: Headline,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