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pastor lim

임현수 목사 병보석으로 31개월만에 석방

2015년 12월부터 북한에 체포되 복역중이던 임현수 목사가 31개월만에 석방됐다.
 
북한 중앙재판소는 적대 행위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를 9일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병보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앙재판소의 2017년 8월 9일부 판정에 따라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적대 행위를 감행한 것으로 하여 무기노동교화형을 언도받고 교화 중에 있던 캐나다 공민 임현수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병보석되었다”고 전했다.
 
임 목사는 2015년 1월 북한 나선지역에서 평양으로 이동하다가 체포돼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임 목사의 석방에는 저스틴 트루도 총리의 특사로 파견된 안보보좌관 대니얼 장(Daniel Jean)의 역할이 있었던 것으로 보여진다.
 
월드인 캐나다가 접촉한 캐나다 정부 고위 인사에 따르면 임 목사가 석방은 되었지만 아직 북한에 있는 만큼 협상내용과 일정에 대해서는 보안을 유지하는게 중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임 목사의 귀국일정에 대해서도 알려진 바가 없다. 임 목사가 북한에서 석방된 이후에 정부의 구체적인 발표가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임 목사는 북한에서 영양실조와 고혈압, 관절염, 위장병 등으로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져 왔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미국에 송환된 오토 웜비어의 사망 직후 임 목사의 건강에 대한 우려도 점차 커지는 상황이었다.
 
임 목사는 1997년부터 100여 차례 이상 북한을 방문하며 북한 아동보호시설과 노인요양시설 등을 지원했다. 2015년 당시 방북도 정치적 성격과 무관한 인도주의적 지원 목적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을 이끌어 낸 다니엘 장 안보보좌관은 외무부 차관을 겸임하고 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August 9, 2017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