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going home

한국 연휴 첫날 귀성 본격화 ‘고향 앞으로’

최장 10일에 이르는 추석 연휴가 30일 시작되면서 서울시민들도 고향을 향해 바삐 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날 서울역은 열차를 기다리는 귀성객과 여행객으로 오전부터 북새통을 이뤘다. 연휴 전날인 29일에는 예년보다 다소 여유 있는 모습이었지만, 이날은 트렁크형 가방을 끌거나 배낭을 메고 쇼핑백을 든 승객이 역사 안을 가득 메웠다.
 
열차 출발까지 여유가 있는 이들은 대합실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TV나 스마트폰을 보거나 가족·친구와 이야기하며 시간을 보냈다. 급하게 나오느라 식사를 못 한 사람들은 구내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로 ‘아점’을 해결했다.
 
고향인 경남 창원으로 내려간다는 김병헌(59)씨는 “연휴가 길다 보니 가족 간에도 일정이 분산돼 오늘 혼자 내려가게 됐다”며 “자녀들은 추석 전날 내려올 모양”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오랜만에 부모님을 길게 뵐 수 있게 돼 흐뭇하다”면서 “차례를 지내고는 내친김에 부모님 모시고 가까운 곳으로 짧은 여행도 가면서 못다 한 효도를 해볼 생각”이라며 즐거워했다.
 
서울역 관계자는 “확실히 어제보다도, 평소 주말보다도 인파가 많고 좌석도 거의 매진됐다”며 “아직 입석은 남아있는 만큼 다른 연휴 때보다는 그래도 여유가 있는 편”이라고 말했다.
 
인파가 몰리면서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한 현장응급의료소도 설치됐다. 현장 근무를 하는 서울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어젯밤부터 설치돼 9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라며 “3시간씩 교대 근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초구 반포동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은 연휴 첫날 ‘귀향 대란’이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오전에는 아직 여유로운 상황이다.
 
오전 9시께 터미널 대합실과 버스 승차장 앞 의자, 터미널 내 카페에는 듬성듬성 빈자리가 보였다. 매표소에서는 줄을 설 필요 없이 바로 표를 구할 수 있었다. 터미널 내 식당과 패스트푸드점에도 손님이 그리 많지 않았다.
 
이른 아침부터 귀향길에 오른 시민들은 여행용 가방을 끌거나 양손에 선물 가방을 들고 분주하게 움직였다. 짐은 무거웠지만, 표정은 가벼워 보였다.
 
버스 출발이 임박해서야 도착한 일부 귀향객이 터미널을 가로질러 승차장까지 숨차게 뛰어가는 모습도 목격됐다. 출발을 앞둔 버스 앞에서는 안내원이 “승차하세요”라고 외치며 승객들을 서둘러 탑승시켰다.
 
터미널 관계자는 “평소 주말은 물론 어제보다도 승객들이 적은 것 같다”며 “2일부터 귀향길에 오르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모(29·여)씨는 “취업하고 명절 때 고향인 부산에 처음 내려간다”며 “얼마 전 조카가 새로 태어났는데 빨리 보고 싶다. 취업선물로 홍삼도 산만큼 고향 가는 발걸음이 가볍다”고 말했다.
 
친구와 대구로 내려간다는 회사원 김모(28)씨는 “어차피 내려갈 것이라면 빨리 내려가는 것이 낫다고 생각해 아침 일찍 나왔다”며 “연휴가 긴 만큼 빨리 내려갔다가 추석 때 올라와 서울에서 휴가를 즐길 생각”이라고 말했다.
 
전날부터 북새통을 이룬 인천국제공항은 이날에도 여행 가방을 끌고 나와 출국 수속을 기다리는 해외여행객들로 오전부터 붐비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날 출발 여행객이 연휴 기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공사에 따르면 국내선과 국제선을 더해 이날 10만4천여명이 공항을 이용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September 29, 2017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