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luggage-airport

추석 연휴 엿새째 인천공항 19만7020명 몰려 이번 연휴 중 최다

열흘간의 추석 황금연휴가 중반을 넘어선 5일 남은 연휴를 해외에서 보내려는 여객들과 일찌감치 해외로 떠났던 여객들이 귀국하면서 인천공항은 이번 연휴 중 최대인파인 19만7020명이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날 예상집계보다 5000명 늘어난 19만7020명이 인천공항으로 이용할 것으로 집계했다. 출발여객은 9만6887명, 도착은 10만0133명, 여객기 운항은 1052편으로 집계했다.
 
가장 혼잡한 시간대로는 출국장이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입국장은 오후 4시부터 7시까지로 예상된다.
 
공사는 이번 연휴 기간 인천공항을 통해 해외를 오가는 인파는 약 195만3500여명으로 집계했지만, 뒤늦게 해외여행에 합류한 여객들이 늘어나면서 이용 여객은 20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날 입국객이 출국객보다 늘어나면서 매일 만석이었던 주차장 상황도 다소 완화될 전망이지만, 이용객들은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인천공항과 연결되는 대중교통으로는 서울과 지방을 잇는 119개의 리무진 버스와 하루 126편(직통 및 일반 포함, 편도기준)의 공항철도, 11편(편도 기준)의 KTX가 운영되고 있다.
 
공항철도는 이번 연휴기간 중 이용객 편의를 위해 오늘부터 6일까지 양일간 인천국제공항→서울역 막차를 0시30분까지 연장 운행한다.
 
공사는 연휴 기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현장 운영인력 1500명을 추가로 투입해 특별근무를 강화하고 있다.
 
[뉴시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October 4, 2017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