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facial_recognition

중국 13억명 얼굴 인식 시스템 추진, 커지는 빅브라더 공포

중국 정부가 13억 국민의 얼굴을 3초 안에 구별할 수 있는 안면 인식 시스템 개발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테러 방지와 범죄자 검거, 각종 신분 확인 등 치안과 보안을 위해 시스템을 사용한다는 취지지만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빅브라더’ 사회가 가속화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중국 공안부는 상하이에 본사를 둔 보안회사 이스비전과 함께 2015년부터 전 국민 안면 인식 시스템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이 시스템은 중국 국민의 신분증 사진과 실제 얼굴을 대조해 90% 이상의 정확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 전역에 설치된 2000만개의 CCTV 카메라 네트워크와 연결하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전국의 데이터 저장소·처리센터와 연동하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비슷한 시스템은 현재 경찰과 일부 행정기관에서 개별 활용하고 있지만 전국적인 시스템 구축은 처음이다.
 
민간 부문에선 안면 인식 시스템이 곳곳에서 활용되고 있다. 일부 대학에선 카메라에 얼굴을 보이고 신원 확인한 뒤 강의실에 들어가고 있다. 항공기 승객은 탑승권 없이 얼굴 확인만으로 통과되고, 치킨 프랜차이즈 KFC에서는 안면 인식으로 음식값을 지불한다. 일부 식당에선 자동으로 고객 얼굴에 점수를 매긴 뒤 음식값을 할인해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예를 들어 균형 잡힌 얼굴의 고객은 코가 크거나 작은 고객보다 저렴하게 식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베이징의 일부 공공화장실에서는 얼굴을 인식해 화장지를 한 번 쓴 고객은 일정 시간 내에 화장지를 다시 못 쓰도록 거부하는 시스템을 적용했다.
 
전문가들은 전 국민 안면 인식 시스템을 도입했다가 해킹 사건이 발생하면 걷잡을 수 없는 혼란이 우려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톈진시 난카이대 청밍밍 교수는 “요즘 손바닥 크기의 하드드라이브에 10테라바이트의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어 13억 국민의 얼굴 정보가 가방 하나에 들어갈 수 있다”며 “만약 이 정보가 도난당해 인터넷에 공개된다면 끔찍한 사태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재 높은 기술 수준의 안면 인식 시스템도 정확도가 70% 미만인 점을 감안하면 시스템 오류에 따른 위험성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베이징 사회과학원 컴퓨팅기술연구소 관계자는 “13억 인구가 사는 중국에서는 부모조차 구별하기 힘들 정도로 닮은 사람들이 가끔 나타난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October 16, 2017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