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big_water_bill.jpg.size.xxlarge.promo

토론토시, 내년도 수도 5%, 쓰레기 1.9% 요금 인상

토론토 시의회는 내년도 예산을 산정하면서 물값과 쓰레기 수거비용을 인상할 계획이다.
 
시직원은 물가상승률분인 1.9%의 쓰레기 수거비용의 인상과 5%의 물값 인상안을 상정했다.
 
이대로 처리된다면 내년도 물값은 가정 평균 $942에서 $989로 $47가 오르게 된다.
 
산업용 물값도 5%가 상승하게 되면 평균 $260,099에서 $273,104로 $13,005가 오르게 된다.
 
5%의 인상안은 물 소비가 늘어나면서 예산상에서 줄어든 10억달러의 손실을 만회하기 위한 4년간의 계획에 따라 산정된 것이다.
 
계획에 따르면 2015년과 2016년에는 8%를 인상하고 2017년과 2018년에는 5%를 인상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인상에도 불구하고 토론토의 물값은 아직 GTA 다른 지역보다는 가장 싼편이다.
 
예산위원회는 11월 27일 예산안을 확정짓는다.
 
이후 12월 6일 시의회는 내년도 예산을 심의할 계획이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November 4, 2017

Filled Under: GT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