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TTC new extension

토론토-욕 스파다이나 지하철 연장선 12월 17일 개통

토론토-욕 스파다이나 지하철 연장선 개통이 카운트 다운에 들어갔다. 연방, 주, 시, 3개 정부는 금요일 함께 모여 30일후 연장선이 개통된다고 발표했다.
 
연장선은 당초 2016년에 개통될 예정이었지만 올해 말까지로 연기됐다.
 
공식적인 개통은 12월 17일이 될 예정이다. 쉐퍼드 선이 개통된 2002년 11월 22일 이후 처음 있는 개통식이다.
 
토론토-욕 스파다이나 연장선은 당초 26억달러의 공사예산으로 시작했지만 결국 30억달러가 넘는 비용이 지출됐다.
 
TTC 측은 시작부터 공사가 지연됐고, 설계변경과 계약자들과의 여러 소송과 합의 등으로 비용이 증가됐다고 설명했다.
 
새 연장선에는 6개의 신규역과 3개의 TTC, 욕지역 GO 버스 터미널과 같은 출퇴근 정거장을 포함하고 있다.
 
연장선을 타면 기존 쉐퍼드 웨스트역에서 새 종착역인 반 메트로폴리탄센터까지 14분만에 이동하게 된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November 19, 2017

Filled Under: GT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