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egypt red sea gun terror

이집트 모스크 폭탄·총격 테러, 최소 235명 사망

24일 이집트 시나이 반도의 한 모스크(이슬람교 예배당)에서 무장세력에 의한 폭탄·총격 테러가 발생해 최소 235명이 사망했다.
 
AP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집트 북시나이주 비르 알압드(Bir al-Abd) 마을의 한 모스크에서 발생한 총격과 폭탄 공격으로 현재까지 최소 235명이 사망하고 109명이 부상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016년 러시아 여객기 추락 사고의 사망자(226명) 수를 넘어서면서 최근 4년간 이집트에서 발생한 테러중 가장 큰 규모가 될 전망이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번 공격은 금요일 기도회에 참석한 예배자들을 타깃으로 행해졌다. 목격자들은 범인들이 모스크를 4륜 오토바이로 둘러싸고 모스크에 폭탄을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차량에 불을 질러 도주로를 차단하고 공포에 질린 예배객들을 공격했다.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300여명의 피해자들은 대부분 인근 소금 회사에서 일하는 노동자들로 파악되고 있다.
 
이집트 관영 메나통신은 이 공격이 이슬람국가(IS) 이집트 지부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공격 대상이 된 모스크는 이슬람 신비주의 종파인 수피파가 자주 방문하던 곳이다. IS를 포함한 무장세력들은 믿음에 대한 문자적 해석이 적다는 이유로 수피파를 이단으로 규정해 왔다.
 
IS는 과거에도 수차례 수피파를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 지난해에는 수피파 종교 지도자 슐레이만 아부 헤라즈를 납치해 참수하기도 했다. 다만 아직까지 이번 테러를 자행했다고 밝힌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다.
 
IS는 지난 몇년간 북시나이에서 강한 무장 투쟁을 벌여 왔다. 지난해에는 수도 카이로의 교회에서 기독교인을 대상으로 테러를 벌여 백 명 넘게 사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슬람 사원에 대한 대규모 공격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이번 공격에 대해 “무력으로 대응하겠다”며 “군과 경찰은 순교자들을 위해 복수할 것이며, 단기간의 무력 사용을 통해 안전과 안정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집트는 긴급 고위급 안보회의를 소집해 앞으로 사흘간을 국가 애도기간으로 선포했다.
 
이번 공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이어졌다.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 미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등은 이번 폭력 사태를 비판하는 동시에 이집트 국민들을 위로하는 성명을 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사태 직후 트위터에 “무방비 상태에 있는 예배자들을 상대로 한 끔찍하고 비열한 테러리스트의 공격”이라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는 테러를 용인할 수 없다”며 “우리는 그들을 군사적으로 물리쳐야 하며, 그들의 존재의 기초가 되는 극단주의 이데올로기를 배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이번 테러가 “야만적 공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비열한 유혈 사태’의 피해자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아랍연맹은 성명을 통해 “아랍은 극단주의자들의 이데올로기에서 비롯되는 이같이 무서운 범죄로부터 결백하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November 24, 2017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