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Jared Kushner

“트럼프 맏사위, 플린에 러시아 관리 접촉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가 지난해 대선 직후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으로 지목된 마이클 플린 전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러시아 정부관계자를 접촉하라고 지시했다고 NBC 방송이 1일 보도했다.
 
NBC는 2명의 소식통을 인용, 로버트 뮬러 특검에 의해 이날 기소된 플린이 유죄답변거래(플리바긴) 공판을 통해 지난해 12월22일 자신에게 러시아를 포함한 외국정부 관리들을 만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지목한 대통령직 인수위의 ‘매우 높은 관계자’는 쿠슈너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쿠슈너는 트럼프 대통령의 가까운 친인척이어서 NBC의 보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유대인인 쿠슈너는 지난해 12월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서안 지역에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막으려고 전방위로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를 전제로 쿠슈너가 플린을 시켜 결의안 표결의 무산 또는 연기를 관철하도록 러시아에 도움을 부탁하고, 그 대가로 러시아에 모종의 혜택을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야당에서 제기하고 있다.
 
다만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고 해도 이를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의 대선 공모 혐의에 직결하기는 현실적으로 힘들 것이란 분석도 만만치 않다.
 
이와 관련, 상원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마크 워너 의원(버지니아)은 현재 백악관 선임 고문인 쿠슈너를 정보위에 다시 출석시켜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December 1, 2017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