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HOUSE SALE

비거주 외국인 소유 부동산, 토론토 3.4%, 밴쿠버 4.8%

캐나다내에 거주하고 있지 않은 외국인의 캐나다 주택 소유비율이 그리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토론토와 밴쿠버에서 다른 지역으로 옮겨가고 있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캐나다 모기지 주택공사(Canada Mortgage and Housing Corp.)와 통계청이 발표한 최근 자료에 따르면 토론토의 전체 주거용 부동산 중에 캐나다에 거주하지 않는 사람이 보유한 부동산은 3.4%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밴쿠버는 4.8%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외국인 투자자들은 새집이나 비싼집에 관심을 더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밴쿠버의 경우 외국인들이 소유한 주택의 평균가격은 230만달러로 캐나다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소유한 평균주택가 160만달러보다 크게 높았다.
 
토론토의 경우 외국인들이 소유하고 있는 주택의 평균가격은 $944,100 인 반면 캐나다내 거주자들이 소유한 주택 평균가는 $840,600로 10만달러 이상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들은 주택을 선호하던 기존 시장과 다르게 콘도시장으로도 진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이 소유하고 있는 토론토의 평균가격은 $420,500인 반면 내국인이 소유한 콘도의 평균가격은 $385,900인 것으로 나타났다.
 
밴쿠버의 경우 외국인이 소유한 콘도의 평균가격은 $691,500, 내국인 소유한 평균가격은 $526,700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외국인들은 외국인 구매자들에게 추과 과세를 하고 있는 토론토와 밴쿠버를 떠나 다른 지역에서 부동산을 구매는 비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기지 주택공사는 조사결과에 따라 외국인이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은 5%가 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처럼 외국인들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December 19, 2017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