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June Rowlands

토론토 최초의 여성시장 준 로울랜즈, 93세 일기로 사망

토론토의 최초 여성시장이었던 준 로울랜즈(June Rowlands)가 93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아들 브루스 로울랜즈는목요일 저녁 자신의 모친이 양로원에서 숨을 거두었다고 발표했다.
 
로울랜즈는 1991년 시장에 선출돼 1994년까지 재임했다.
 
1976년부터 시의원으로 활동한 그녀는 시장에 선출되면서 시정경력에 정점을 찍었다.
 
그녀는 여성으로서 최초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녔다. 최초의 여성 시예산위원장이자 TTC 의장이었고, 토토론토경찰위원회 의장이었다.
 
그녀는 또한 주택가격 안정과 시의 자연환경, 역사적 건물 보존을 위해 싸웠었다.
 
아들은 그녀가 커뮤니티를 위해 봉사하기를 원한 소박한 사람이었다고 소개했다.
 
가족들은 그녀의 추모식을 새해에 진행할 계획이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December 21, 2017

Filled Under: GTA,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