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frozen alligator

미대륙 한파에 연못 속 악어도 그대로 ‘얼음’

미 대륙을 강타한 한파에 꽁꽁 얼어버린 연못에서 그대로 ‘얼음’이 된 악어의 모습이 공개됐다.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오션 아일 비치에 위치한 샬럿 공원(Shallotte River Swamp Park)측은 연못과 함께 얼어버린 악어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악어는 주둥이 부분만 연못 밖으로 쭉 내민 상태에서 그대로 얼어버렸다. 악어의 수난은 물론 최근 미 대륙에 몰아닥친 한파의 영향이 크지만 사진 속에는 흥미로운 비밀이 하나 더 숨어있다.
 
놀랍게도 악어가 동사한 것이 아닌 살아있다는 사실이다. 공원 측은 “믿기지 않겠지만 사진 속 악어는 여전히 건강하게 살아있는 상태”라면서 “영하의 날씨로 연못이 얼게되면 악어는 이같은 모습으로 마치 얼어죽은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시 날씨가 따뜻해지면 악어는 아무일 없었다는 듯 자신의 체온을 조절한다”고 덧붙였다.
 
악어의 이같은 행동은 동면이다. 잘 알려진대로 곰 등 일부 포유류는 가을철 먹이를 한껏 먹어 몸을 불린 뒤 겨울잠에 들어간다. 이는 파충류도 마찬가지인데 악어는 포유류와 달리 체온이 주위 온도에 따라 변하는 변온동물이다. 다만 곰은 겨울잠을 얕게 자는 반면, 악어는 날씨가 따뜻해질 때까지 사진에서처럼 거의 죽은 상태처럼 겨울을 보낸다.
 
[서울신문]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anuary 13,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