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Wynne's new cabinet 2

윈 수상, 선거 앞두고 개각 단행

캐서린 윈 온주 수상은 선거를 5달 앞둔 상황에서 대대적인 개각을 단행했다.
 
이번 선거에 재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중진 의원들을 빼고 재선을 위해 달리고 있는 의원들을 전면에 내세웠다.
 
재출마를 포기를 선언한 부수상이자 고등교육부 장관인 뎁 매튜스와 금융위원회 의장 리즈 샌더스, 경제개발부 장관 브래드 두귀드가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교육부 장관 미지 헌터가 고등교육부 장관으로 이동하고, 문화, 관광, 스포츠부 장관 엘레노 맥마혼이 금융위원회를 맡는다.
 
교통부장관 스티븐 텔 두카는 경제개발부로 자리를 옮긴다.
 
여성부와 유아교육부를 맡고 있는 인디라 나이두-해리스 장관이 교육부 장관을 맡게 되었고, 유아교육부는 그대로 겸임한다.
 
천연자연부의 캐스린 맥갤리 장관은 교통부 장관으로 이전한다.
 
중진의원 3명이 물러남에 따라 평의원 3명이 내각에 참여한다.
 
2016년 오타와-배니어 지역에서 보궐선거로 당선된 나탈리 데스 로시어스는 천연자원부 장관에, 키치너 센터 지역의 다이엔 베닐은 문화, 관광, 스포츠부 장관에, 브램튼 스프링데일 지역의 해린더 말히는 여성부 장관에 임명됐다.
 
이번 개각에 대상이 된 장관들은 주로 이번 선거에서 접전이 예상되는 GTA 지역구 출신으로 선거에 유리한 경력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개각 이후 온주 내각의 성비는 여성 13명에 남성 16명이 되었다.
 
가장 최근 개각은 지난 7월에 있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anuary 17, 2018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