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pt106174983_high

반트럼프 목소리 커지는 다보스, 트루도 총리도 쓴소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문을 앞두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가 ‘트럼프 성토장’으로 변하고 있다.
 
직접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이나 미국이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외국산 세탁기, 태양광 제품에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조치)를 발동하면서 ‘미국 우선주의’가 다보스에 모인 정·재계 리더들에게 화두가 됐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23일 기조연설에서 “세계화 대신 보호무역주의가 고개를 들고 있다. 보호무역주의는 세계화라는 자연스러운 흐름을 바꾸려는 것이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저스틴 트루도 총리는 좀 더 구체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했다.
 
트루도 총리는 같은 날 오후 특별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탈퇴를 겨냥해 “우리 남쪽 이웃 국가에 나프타가 얼마나 도움이 되고 우리뿐 아니라 그 나라와 전 세계 경제에 도움이 되는가를 이해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이 타협을 거부하면서 교착 상태에 빠진 나프타 재협상은 23일 재개됐지만, 미국의 탈퇴까지 거론되고 있다.
 
한편 캐나다와 일본, 호주 등 11개국은 미국이 빠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대체하는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을 꾸리고 올해 3월 8일 칠레에서 협정에 서명하기로 이날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미국 근로자를 위해서’라며 오바마 정부가 추진한 TPP 탈퇴를 선언했다.
 
트루도 총리는 “CPTPP 협정 서명 합의는 전 세계 교역 촉진을 기념하는 날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우리는 전 세계에서 교역에 대한 회의론을 목격하고 있다. 교역이 다수의, 보통 사람들이 아니라 소수, 다국적 기업들에 이익이 될 것이라는 우려를 하고 있다”면서 이런 시각이 보호무역주의자들의 공격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대통령으로는 18년만에 다보스를 찾는 트럼프 대통령은 포럼 폐막일인 26일 전 세계 정상과 재계 리더들을 상대로 폐막 연설을 할 예정이지만 포럼 분위기는 그에게 점점 비우호적이 돼가고 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anuary 24,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