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terror2

카불 구급차 테러로 95명 사망, 매일 10명씩 살해당하는 아프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1주일 만에 대형 테러가 다시 일어났다. 이번엔 구급차를 이용한 자살폭탄 테러로, 사망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어 지난해 5월 카불 외교가 테러 이후 최악의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28일 AP, AFP,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발생한 구급차 자폭 테러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95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자는 158명을 넘는다.
 
카불 시내 병원 인근 검문소에서 발생한 이번 테러는 인명구조에 쓰이는 구급차를 활용했다는 점에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테러범은 응급환자를 태우고 병원으로 가는 중이라고 말해 1차 검문소를 통과하고는, 관공서가 많은 2차 검문소에서 폭탄을 터뜨렸다.
 
아프간 내무부는 현장 주변에 있던 용의자 4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로이터는 테러범들이 아프간 내무부 건물을 표적으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희생자 대부분은 민간인이었다. 건물 주변 거리에 있던 사람들이 봉변을 당했다.
 
이번 테러는 작년 5월 31일 카불의 외교가에서 일어난 차량 자폭 테러로 150명이 숨진 이후 가장 피해가 크다.
 
꼭 일주일 전인 이달 20일에는 카불 고급호텔에 탈레반 무장대원이 침입, 17시간 동안 총격 테러를 벌여 22명이 숨지는 참극이 빚어지기도 했다.
 
아프간 보안 당국은 추가 공격 가능성이 있으며 표적이 될 가능성이 큰 곳 주변에 대한 보안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카불 시내 상당수 지역이 이미 방폭 벽과 검문소 등을 설치해 보안을 강화했음에도 테러범이 어떻게 이를 뚫고 테러를 자행했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나라 곳곳에서 테러가 끊이질 않으면서 주요 도시의 상당 지역이 폐쇄되고, 정부가 상당 부분 마비되는 등 혼란스러운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미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몇 년간 아프간 보안군 병력 1만여 명이 숨지고 1만6천여 명이 다쳤다고 아프간 고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또 유엔 자료에 따르면 작년 1∼9월 하루 평균 10명의 민간인이 살해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상황에서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과 미국의 대테러 전략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가니 대통령과 미국은 아프간 내 주요 지역에서 탈레반 반군을 몰아내기 위해 공세적인 군사전략을 강조해왔다. 미국은 아프간 내 교착상태를 풀고 반군들을 협상 테이블로 불러들이기 위해 아프간 보안부대 지원, 탈레반 공습 등의 전략을 강화했지만, 탈레반은 한층 더 대담하고 치명적인 테러로 존재감을 과시하는 상황이다.
 
여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파키스탄을 ‘테러 조력자’로 비난하며 공세를 강화한 게 오히려 화를 키울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파키스탄이 테러범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파키스탄에 대한 군사 안보 지원을 전면 중단했다. 파키스탄은 미국 대테러전의 최일선 동맹으로 여겨지던 곳이다.
 
이번 테러가 일어나는 시각 미 중부사령부 조셉 보텔 사령관은 카불에서 가니 대통령과 회동 중이었으며, 논의 주제는 주로 파키스탄 문제였다고 NYT는 보도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anuary 31,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