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BRITAIN-HEALTH-MEASLES

브라질서 황열병 급속 확산 ‘카니발’ 앞두고 당국 긴장

브라질에서 황열병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백신 부족 사태까지 겹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혼란도 빚어지고 있다. 2주 앞으로 다가온 카니발 축제에도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브라질 보건부는 30일, 지난해 7월부터 이날까지 브라질에서 확인된 황열병 감염 사례는 213건이며 사망자는 81명이라고 밝혔다고 현지매체 ‘폴라 데 상파울루’는 보도했다. 보건부는 지난해 같은 기간(468건 감염, 147명 사망)보다 환자와 사망자가 적다고 밝혔다. 그러나 감염 건수는 일주일 전(130건)에 비해 64% 증가했고, 사망자도 2주 전(20명)보다 4배 이상 느는 등 증가세는 가파르다.
 
지역별로는 상파울루 주(감염 108명, 사망 43명)가 가장 많았고, 미나스 제라이스 주(감염 77명, 사망 30명)와 리우데자네이루 주(감염 27명, 사망 7명) 등에서도 다수의 환자와 사망자가 보고됐다. 수도 브라질리아에서도 1명이 사망했다.
 
모기를 통해 전염되는 황열병은 발열, 오한, 구토, 두통, 근육통 등 증세를 동반한다. 심해지면 고열, 황달, 출혈 등이 나타나고, 제때 치료받지 못할 경우 치사율이 20∼50%에 달한다. 브라질에서 해마다 발생하는 계절성 전염병 중 하나다. 브라질에서는 2016년 지카 바이러스와 뎅기·치쿤구니아 열병으로도 800명 가까이 사망한 바 있다.
 
환자가 단기간에 급증하는데다 백신 부족 사태까지 겹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혼란도 빚어지고 있다. AFP에 따르면 상파울루 지역의 경우 지난해 황열병 감염 건수는 53건, 사망자는 16명에 불과했지만 올해에는 첫 3주 동안에만 52건의 치명적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해당 지역 보건소 곳곳엔 접종을 받으려는 이들이 길게 줄을 섰고, 아예 ‘백신 없음’ 안내판이 나붙은 곳도 상당수라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브라질은 2200만명에 대해 백신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었지만, 백신 부족으로 현재 1650만명 정도가 정량에 못 미치는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보건 당국은 ‘소량 접종’으로도 8년 동안 면역이 유지된다고 밝혔지만 주민들의 불안감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당국은 2주 앞으로 다가운 카니발 축제에 영향이 있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다. 카니발은 축제일인 2월13일을 전후해 2주 가량 진행된다. AP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 당국은 카니발을 보러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에 예방 백신 접종과 함께 모기가 많이 서식하는 밀림 지역의 폭포 관광 등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그러면서도 도시 지역에서는 감염될 확률이 거의 없다고도 강조했다.
 
리오데자네이루주 관광장관 닐로 펠릭스는 축제 기간 동안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50만명 가량의 관광객이 브라질을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현지 관광업계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호텔 예약 취소 사례가 많지는 않다”면서도 “앞으로도 그럴 지는 알 수 없다, 관광객이 얼마나 올 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경향신문]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anuary 31,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