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환호하는 캐나다 미카엘 킹스버리 '금메달 확신'

‘모굴킹’ 캐나다 킹스버리 ‘드디어 올림픽 금메달’

‘모굴킹’ 캐나다 미카엘 킹스버리가 12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스키 남자 모굴 결승 3라운드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후 환호하고 있다.
 
퀘벡 출신의 킹스버리는 총점 86.63점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호주의 맷 그래햄이 82.57의 점수로 은메달을 차지했고, 다이치 하라 선수가 82.19를 받아 동메달을 차지했다.
 
퀘벡의 마크-안토인 개그농 선수는 77.02를 받아 4위를 차지했지만 메달권에는 들지 못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February 12, 2018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