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racist graffiti

‘나찌 찬양’ 인종혐오 낙서 수사

토론토 경찰은 토론토 호숫가 류티(Leuty) 해상구조소 외벽에 그러진 인종차별적인 말과 상징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1920년에 지어진 이 건물의 외벽에는 “하일 히틀러”라는 말을 비롯해 나찌의 상징 등 인종혐오적 내용이 담겨있었다.
 
경찰은 공공기물 훼손과 증오범죄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혐오범죄 특별수사관들이 사건을 맡아서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구 시의원은 문제의 글들을 지우는 작업이 진행되어 있다고 밝혔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February 13, 2018

Filled Under: GTA,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