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KCCA1

설날대잔치, 600여명 참석 대성황

대한민국 최대 명절 설날을 맞아 지난 17일 토요일 토론토 한인회관에서는 2018 설날대축제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토론토한인회(회장 이기석)와 캐나다한국민속협회 (회장 이미영), 그리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 공동주최로 600 여명의 인원이 참석하며 대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캐서린 윈 온타리오 주수상과 존 토리 토론토 시장, 아흐메드 후센 연방이민부 장관, 데이비드 짐머 원주민부 장관, 조성준 주의원 및 각지역 연방의원 등 주류사회 정치인 30 여명이 참석하여 더욱 의미 있고 성대한 잔치가 되었다.
 
1부에서는 주최 기관 회장단의 인사말에 이어, 정태인 총영사의 대통령 구정 인사 대독이 이어졌다.
 
저스틴 트루도 총리는 영상축사를 통해 “2018년 설날대축제를 축하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러한 행사를 통해 캐나다의 다문화사회에 한인 커뮤니티가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되새길 수 있어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트뤼도 총리는 “이 행사를 통해 그 소중함을 다시 한번 일깨워 준 토론토한인회와 캐나다한국민속협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서 소개된 영상축사에 김연아 상원의원은 “이번 설날대축제는 특별히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열려, 자랑스러운 한국의 문화와 스포츠 정신을 함께 느낄 수 있어 기쁘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이날 행사의 성공을 기원하며 캐서린 윈 온타리오 주 수상은 우리 민족의 전통의상인 한복을 입고 단상에 올라 축하인사를 전하였고, 존 토리 토론토 시장과 데이비드 짐머 원주민부 장관은 태극기를 흔들며 함께 우리 고유의 명절을 즐기기도 했다.
 
2부 공연순서에서는 한카노인회 드림합창단의 한국민요대축전, 금국향 외 3인의 화려한 교방무, 네팔 공연팀의 전통 피리공연 그리고 마지막으로 토론토 한인회 부회장인 이영실씨의 전통가락과 장구병창을 선보이며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오찬에서는 평화식품 구자선 회장이 이번 설날대축제를 위하여 후원한 떡으로 우리 고유의 설 음식 떡국을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흥겨운 엿장수 공연에 이어, 아이들의 한복 콘테스트로 많은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3부 민속놀이대회는 윷놀이와 팔씨름 단체전이 진행되었다. 총 16팀이 참가한 윷놀이 단체전에서는 영남향우회팀이 우승하였고, 팔씨름대회에서는 남자부와 여자부 모두 캐나다탈북인협회에서 우승을 차지하였다. 그 밖에 투호놀이, 제기차기, 공기놀이를 통해 개인이 참가할 수 있는 전통놀이도 함께 이어졌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February 19, 2018

Filled Under: Community,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