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blackboard ms word

분필로 ‘워드’ 그린 선생님의 나비효과, MS가 응답했다

선생님의 끈기가 가져다 준 나비효과가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1일 CNN, 허핑턴포스트 등 복수 매체는 이미 한 차례 보도된 적 있는 가나 리차드 아피아 아코토 선생님의 사연이 불러일으킨 나비효과를 소개했다.
 
2011년부터 가나 ‘베테나스 M/A 주니어 하이스쿨’에 근무하고 있는 리차드 아피아 아코토는 학생들이 필수로 봐야 하는 국가시험 과목들을 가르치고 있었다. 그러다가 갑자기 난관에 봉착했다. 컴퓨터 관련 시험이 포함돼있었는데 학교에는 컴퓨터가 한 대도 설치돼있지 않았기 때문.
 
시험을 보려면 학생들은 마이크로소프트 사의 워드 프로그램을 숙지해야 했다. 컴퓨터는 물론이고 시청각 자료도 구하기 어려웠던 리차드는 한 가지 결심을 했다. 바로 칠판에 워드 프로그램을 직접 그려 구현해낸 것이다.
 
리차드는 형형색색의 분필을 활용해 MS 워드의 모든 아이콘을 칠판에 그렸다. 학생들은 선생님의 끈기 덕분에 워드 사용법을 배울 수 있었다. 그는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학생들을 위해서 어떤 일이든 할 수 있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리차드가 올린 게시판은 페이스북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이후 여러 단체가 리차드의 학교에 컴퓨터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 끝에 마이크로소프트도 있었다.
 
페이스북 이용자 중 하나인 레베카는 리차드의 사진을 마이크로소프트 아프리카 지사에 공유했다. 그녀는 MS에 지원을 요청했고 관계자는 “이 학교에 컴퓨터와 관련 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 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March 3,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