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ëºÏƯ»ç´Ü "Æò¾ç Àß ´Ù³à¿À°Ú½À´Ï´Ù"

대북특사단 평양 도착, 김정은 3시간 만에 특사단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이 방북 첫날인 5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만남이 성사된 것은 그간의 관례와 비교하면 상당히 파격적인 조치다.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우 방북한 특사단을 일정 마지막 날 만나는 경우가 많았다. 그마저도 면담 여부에 대해 마지막 순간까지 확답을 주지 않아 특사단을 노심초사하게 하기 일쑤였다.
 
2007년 8월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일정조율을 위해 방북했을 당시에도 1박 2일 일정으로 가서 첫날은 김양건 당 비서를 만나고 김정일 위원장과의 만남은 일정 둘째 날 이뤄졌다.
 
2005년 6월 정동영 당시 통일부 장관이 6·15정상회담 5주년 기념행사에 정부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했을 때에도 3박 4일간의 일정 중 마지막 날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방북 첫날 곧바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이 이뤄졌다. 특사단을 태운 특별기가 이날 오후 2시 50분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고 면담이 오후 6시에 시작됐으니 도착 3시간여 만에 만남이 성사된 셈이다.
 
특히 김 위원장과의 5일 면담 일정은 방북 전부터 남북 간에 사전 협의가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최고지도자의 일정은 통상 비밀에 부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이 또한 이례적이라고 볼 수 있다.
 
이는 불필요한 신경전은 하지 않겠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지로 여겨져 면담결과도 긍정적이지 않겠느냐는 기대 섞인 전망도 나온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오늘 저녁이 아니면 길게 털어놓고 얘기할 시간이 없다는 점에서 그만큼 남북관계 개선 의지가 강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첫날부터 북한의 대남라인이 총출동해 특사단을 맞이한 점도 눈에 띈다.
 
특사단은 기내에서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의 영접을 받았고, 공항에서는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 위원장과 맹경일 통전부 부부장의 환영을 받았다. 또 숙소인 고방산 초대소에서는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전부장이 기다리고 있었다.
 
이들 4명은 모두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했던 인사들로 북한 대남정책의 실세들이다.
 
영접 인사의 격만 놓고 보면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포함됐던 북한 고위급대표단 방남 때와 비슷하다. 당시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공항에서 이들을 영접했다.
 
과거 우리 특사가 방북했을 때와도 크게 다르지 않다. 2005년 6월 정동영 당시 통일부 장관이 특사로 방북했을 당시 남북장관급회담 북측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와 리종혁 조평통 부위원장 등이 공항에서 영접했다.
 
한편 고방산 초대소에서 특사단 일정을 협의할 때 북측 참석자 중 김정은 위원장 집권 후 국방위 서기실장으로서 첫 비서실장 역할을 한 김창선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March 5, 2018

Filled Under: Headline,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