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actor cho min ki

배우 조민기 검찰 조사 앞두고 자살 “죄송, 감사”

성추행혐의를 받아오던 배우 조민기가 자살했다.
 
10일 조민기 유족 대표는 “이제 막 빈소를 마련했다. 유족이 큰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고 있다. 조민기 아내가 너무 슬퍼하고 있어 따로 입장을 밝힐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조민기 사망 약 7시간 만의 유족 측 입장이다. 앞서 조민기 유족은 약 오후 7시께 건국대학교 병원 장례식장 104호에 빈소를 마련했으나 한차례 204호로 옮겼다. 장소를 옮긴 뒤 약 4시간 만에 204호로 빈소가 최종 확정됐고, 유족은 뒤늦게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유족 대표는 “장례식과 발인 모두 비공개로 진행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건대병원 장례식장 관계자는 “유족이 취재진을 만나지 않기로 했다”라며 카메라, 사진, 취재 기자 철수를 요청했던 바.
 
현재 빈소에는 군 복무 중인 아들이 급히 장례식장을 찾았고, 병원 측이 따로 마련해준 대기실에 있던 유족들 역시 빈소로 이동했다.
 
고인의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12일 오전 6시 30분이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한편 고 조민기는 9일 오후 4시 5분께 자신이 살던 한 대형 주상복합 건물 지하 1층 주차장 옆 창고에서 목을 맨 상태로 아내에게 발견됐다. 조민기는 즉시 건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후 5시께 숨졌다. 조민기는 발견 당시 심정지와 호흡정지로 사망한 상태였다.
 
조민기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하던 중 여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피해자의 미투 폭로가 나오면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조민기는 12일 경찰 소환을 3일 앞두고 숨졌고, 이에 청주경찰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배우 조민기의 사망 전 유서로 추측되는 손편지가 공개됐다. 조 씨는 9일 오후 4시 5분경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편 9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조 씨가 사망하기 전 작성한 손편지 사과문을 보도했다.
 
해당 편지에 따르면 조 씨는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저의 죄”라며 “너무나 당황스럽게 일이 번지고, 제가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시간들이 지나다보니 회피하고 부정하기에 급급한 비겁한 사람이 되었다”고 밝혔다.
 
조 씨는 “고되고 어려운 배우 길을 시작한 후배들에게 결코 녹록치 않은 배우의 길을 안내하고자 엄격한 교수가 될 수 밖에 없었다”며 “그 엄격함을 사석에서 풀어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모멸감 혹은 수치심을 느낀 제 후배들에게 먼저 마음 깊이 사죄의 말을 올린다. 덕분에 이제라도 저의 교만과 그릇됨을 뉘우칠 수 있게 되어 죄송한 마음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씨는 최근 ‘미투’(Me Too) 운동이 확산되는 과정에서 청주대학교 연극영화과 학생들의 폭로로 제자 성추행 의혹을 받아 왔다. 12일 강제추행 혐의로 피의자 소환을 앞둔 상황이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March 9,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