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vladimir_putin

당한 대로 맞추방 ‘1대 다’ 외교전쟁 치르는 푸틴

러시아가 이달 초 영국에서 발생한 전직 러시아 스파이 암살기도 사건과 관련한 서방의 조치에 대응해 자국에서 영국 외교관 23명을 내쫓은 데 이어 미국 외교관 60명을 추가로 추방하고 미 영사관을 폐쇄키로 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러시아의 서방국가 외교관 추방 규모가 자신들이 당한 것과 같은 150명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9일 “미국 외교관 60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정하고 다음 달 5일까지 출국을 명령했다”며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재 미 영사관도 이달 말까지 문을 닫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러시아의 이번 조치는 지난 26일 미국이 러시아 외교관 60명을 추방하고 시애틀의 러시아 영사관 폐쇄를 명령한 것과 같은 수준의 보복 조치다. 지난 17일에는 영국이 추방한 러시아 외교관 수와 같은 영국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고 자국 소재 영국문화원의 활동을 중단시켰다.
 
라브로프 장관은 “존 헌츠먼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를 외무부로 소환해 우리 측 조치를 설명했다”며 “우리의 보복 조치는 상호주의에 기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미국과 영국에 이어 자국 외교관을 추방한 다른 나라들에 대해서도 같은 조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영국과 미국, 유럽연합(EU) 회원국,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 등 서방 20여개국은 러시아 스파이 암살기도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하며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50명을 추방했다.
 
미국 백악관 세라 샌더스 대변인은 “런던에서 발생한 암살기도 사건에 대한 서방 측의 대응은 적절한 것”이라며 “러시아의 보복은 미·러 관계의 추가 악화를 의미한다”고 경고했다. 샌더스는 “러시아의 결정에 대처하겠다”며 추가 대응을 시사했다.
 
영국 정부는 외교관 추방에 이은 후속 조치로 자국 내 러시아 재력가 700여명에 대한 비자 취소 검토에 나섰다. 앰버 러드 영국 내무부 장관은 이날 의회에 출석해 “국토안보부에 러시아인 700여명이 영국에서 획득한 티어1 비자 발급 과정을 재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티어1 비자는 영국에 최소 200만 파운드(약 30억원)를 투자할 능력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발급한다. 러시아 재력가들에 대한 티어1 비자 취소는 개인의 거주권을 박탈하는 차원을 넘어 러시아 자금의 흐름을 제한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
 
영국이 다음으로 취할 조치로는 영국 내 러시아 자금 동결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국가 안보 훼손 활동에 연관된 모든 사람의 입국을 금지하는 것을 포함해 러시아에 앞서 발표한 것 이상의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자산 동결 등의 조치는 최근 재선에 성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러시아 정부 고위 관계자는 FT에 “그들은 공약 이행을 위해 돈을 끌어올 곳을 찾고 있다”며 “해외에서 유입되는 자금이 없고 외국과의 경제협력마저 중단된다면 그들의 노력은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March 31,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