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ontario wind energy

삼성물산, 온주 50억달러 자연발전단지 조성 완료

삼성물산이 온타리오주에서 벌인 풍력·태양광 발전단지 조성사업이 10년 만에 완공됐다. 총사업비가 50억달러에 달해 대한민국의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다.
 
삼성물산 상사부문은 온타리오주 차탐켄트 지역에 100MW 규모 노스켄트 풍력단지 완공을 끝으로 ‘온타리오 프로젝트’ 공사를 마무리했다고 10일 발표했다. 2008년부터 3단계로 나눠 이뤄진 온타리오 프로젝트는 풍력발전(1069㎿)과 태양광발전(300㎿) 등 10개 단지로 구성됐다. 총 1369㎿ 규모로 40만 가구에 친환경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삼성물산은 생산한 전력을 온타리오주 전력청에 20년간 판매하는 계약을 맺어 안정적인 수익도 확보했다.
 
온타리오 프로젝트는 삼성물산이 선진시장으로 꼽히는 캐나다에서 주정부에 직접 제안하는 형식으로 한 사업이다. 개발도상국 시장을 중심으로 최저가 입찰을 통해 ‘발주→입찰→수주→건설’ 순서로 이뤄지는 기존 방식을 벗어나 맞춤형 프로젝트를 제안해 사업을 수주했다.
 
삼성물산은 2008년 청정에너지원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관심이 많았던 온타리오주 정부에 맞춤형 신재생 발전단지 조성안을 제안했다. 온타리오주 정부가 삼성물산 제안에 화답하면서 2010년 기본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 삼성물산은 2012년 온타리오주 할디만드 지역을 시작으로 한반도의 다섯 배(108만㎢)에 달하는 광활한 지역에 순차적으로 발전단지를 조성했다. 인허가 취득과 금융조달·시공(EPC) 관리·운영 등 사업 전반도 총괄했다.
 
삼성물산은 온타리오 프로젝트를 통해 북미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해 11월 캐나다 남동부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 서머사이드에 태양광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구성된 복합 발전시설을 완공한 게 대표적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온타리오 프로젝트로 확보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신재생 발전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April 11, 2018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