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president moon and trump

한미정상회담 마무리, 북미회담 최선·남북미 종전선언 논의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열린 한미 정상회담이 22일 마무리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통역만 배석한 채 20분간 단독회담을 진행했으며 이어 확대회담을 가졌다. 확대회담은 양측 수행원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오찬을 겸해 열렸다.
 
두 정상은 남북이 연내 추진키로 합의한 종전선언을 북미 정상회담 이후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북미 정상회담 개최 의지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미간 구체적 비핵화 방법론과 북한 체제 안정 협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 훈련이 끝나는 오는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재개가 이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음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현지 브리핑 전문.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낮(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6월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양 정상은 최근 북한이 보인 한미 양국에 대한 태도에 대해 평가하고, 북한이 처음으로 완전 비핵화를 천명한 뒤 가질 수 있는 체제 불안감의 해소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북미 간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 안정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비난한 맥스 썬더 한미연합군사 훈련의 종료일인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재개가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던 종전선언을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남북미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뉴시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May 22, 2018

Filled Under: Headline,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