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argentina default

아르헨, IMF서 500억달러 구제금융

외환위기에 직면한 아르헨티나가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500억 달러(53조4750억 원) 규모의 지원을 받기로 합의했다. 포퓰리즘 정책의 남발로 경제위기에 직면한 아르헨티나는 본격적인 IMF 관리 체제 안으로 들어가게 됐다.
 
7일 로이터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니콜라스 두호브네 아르헨티나 재무장관은 이날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IMF와 3년 동안 유효한 대기협정(Stand-by Agreement·SBA)을 체결했다”며 “IMF와의 합의 금액 중 30%에 해당하는 150억 달러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지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가 받기로 한 대기성 차관은 단기 국제수지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국가에 일정 조건을 걸고 쿼터에 맞는 자금을 조달해 주는 IMF의 구제금융제도 중 하나다.
 
아르헨티나는 IMF의 도움으로 급한 불은 껐지만, 경제 전반에 걸쳐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IMF와 협의를 거친 아르헨티나 정부는 지난해 2.2%였던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을 2019년 1.3%로 줄이겠다고 밝혔으며 물가상승률도 2019년 17%, 2020년 13%, 2021년 9%로 낮추기로 했다. 특히 IMF는 이번 외환위기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를 중앙은행에 대한 정부 간섭으로 보고 개혁을 요구했으며 아르헨티나 정부는 조만간 중앙은행 독립을 토대로 한 개혁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성명을 통해 “정부의 경제정책 핵심은 재정 균형을 맞추는 것이며 2020년까지 재정적자를 줄이기로 한 아르헨티나 정부의 시도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아르헨티나에 대한 IMF의 500억 달러 지원은 당초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앞서 지난달 8일 아르헨티나 정부가 IMF에 300억 달러(32조2000억 원) 규모의 대기성 차관을 신청했지만, 국제금융 전문가들은 아르헨티나의 IMF 쿼터 등을 고려하면 200억 달러(21조2700억 원) 지원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대해 WSJ는 “(500억 달러 규모 지원은) 시장참가자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규모로 예방 차원의 조치로 이해된다”고 분석했다.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 측은 IMF 지원 외에도 향후 12개월 동안 미주개발은행(IADB), 세계은행(WB) 등으로부터 56억5000만 달러(6조 500억 원) 상당의 융자 협정을 체결해 시장 안정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가 IMF 관리 체제 안으로 들어가면서 국제금융시장은 마찬가지로 위기를 겪고 있는 다른 신흥국들의 대응에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WSJ는 터키, 인도네시아 등 신흥국들의 통화 약세가 두드러지면서 일부 투자자가 신흥시장으로 외환위기 가능성이 확산하는 데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화일보]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8,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