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trudeau-trump

‘G7 앙금’ 미, 캐나다 트루도 총리 맹공 “배반, 등뒤서 칼꽂아”

미국이 10일 캐나다 퀘벡에서 전날 종료된 주요 7개국(G&) 정상회의와 관련해 캐나다에 대해 동맹국 간에는 흔히 볼 수 없는 거친 언사로 감정의 앙금을 쏟아냈다.
 
미국의 관세 폭탄을 둘러싸고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1라운드 ‘설전’에 이어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참모들이 나섰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CNN 방송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출연해 전날 트뤼도 총리의 기자회견에 대해 “아마추어 같고, 미숙하다. 국내용 정치적 묘기”라면서 “트뤼도 총리의 언급이 트럼프 대통령을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빠지도록 자극했다”고 주장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선의로 행동했는데 그가 G7 정상회의에서 자리를 뜨자마자 트루도 총리가 기자회견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했다면서 “그것은 배반”이라고 비난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루도 총리가 회견에서 미국이 관세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고 그들은 막대한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면서 “트루도 총리는 우리의 등에다 칼을 꽂은 것과 같다”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을 위한 여정에서 어떤 유약함을 보이는 것도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유약한 모습을 회피하기 위한 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트루도 총리를 공격한 하나의 배경이라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
 
트루도 총리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로 떠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캐나다가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폭탄 표적이 된 것에 대해 동맹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하는 한편 보복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싱가포르로 가는 비행 도중 트위터를 통해 트루도 총리를 겨냥해 “G7 정상회의에서 온화하고 부드럽게 행동해놓고 내가 떠난 이후에 기자회견을 했다”면서 “매우 정직하지 못하고 나약하다”고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정상회의 폐막과 함께 보호무역주의와 관세장벽을 배격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이 발표된 것과 관련 “미국 대표단에 공동성명을 승인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면서 공동성명을 승인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도 이날 ‘폭스 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지옥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배신의 외교’를 펼치고 등 뒤에서 칼을 꽂으려는 외국 지도자를 위한 특별한 공간이 있다”면서 트루도 총리를 겨냥했다.
 
이에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캐나다는 인신공격으로 외교를 하지 않는다”고 대응했다. 그는 “캐나다는 미국의 관세에 절제되고 상응하는 방식으로 보복할 것”이라면서도 “캐나다는 항상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캐나다 총리실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에 대해 “(트루도)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사적인 대화에서 하지 않았는데 대중 앞에서 한 말은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몇 초 만에 280자의 트윗으로 신뢰를 파괴한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공동성명 거부를 비판했다. 프랑스 대통령실 관리도 “국제 협력은 분노에 의존해서는 안 된다. 진지해지자”며 가세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11, 2018

Filled Under: Headline,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