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philippines

필리핀서 또 한국인에 총격, 올해만 세번째

필리핀에서 또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총격 사건이 벌어져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 전날 오전 1시 30분께(현지시간) 필리핀 수도 마닐라시 델필라 거리의 한 호텔 앞에서 한국인 관광객 A(48) 씨가 괴한이 쏜 총에 왼쪽 정강이를 맞아 근처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A 씨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 A 씨가 호출한 택시에 탄 순간 오토바이를 타고 온 괴한 2명이 차 문을 열려고 했다.
 
이 때문에 A 씨는 곧바로 반대쪽 문으로 차에서 내려 달아나다가 헬멧을 쓴 괴한들의 총격을 받았다.
 
용의자들은 곧바로 달아났고, 택시 운전기사도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45구경 권총 탄피 3개를 발견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필리핀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가 택시에 탑승하려던 중 신원 미상의 남성이 권총을 겨누고 차 문을 열려고 해서 피해자가 도주했고, 범인이 도주 중인 피해자에게 권총을 3∼4발 발사해 그중 한 발이 피해자 좌측 정강이에 맞았다”고 상세한 피해 상황을 소개했다.
 
현지 경찰은 일단 금품을 노린 강도의 소행으로 보고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한국 대사관은 이 소식을 듣고 곧바로 경찰 영사를 현장에 파견해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현지 경찰에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요청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 대사관은 필리핀 수사당국과 긴밀히 공조하는 한편, 사건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며 “국내로 귀국해 치료받기를 희망하는 피해자 의사에 따라 조속한 귀국을 위한 의사의 탑승 승인서류 준비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월 16일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칼로오칸시 주택가에서 한국인 김 모(58)씨가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진 지 불과 두 달 만에 발생해 교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23일에는 필리핀 중부 세부 섬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40대 한국인이 승용차를 운전하고 가다가 오토바이를 탄 괴한 2명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지난해에도 필리핀에서 한국인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앞서 2012∼2016년에는 모두 48명이 살해돼 필리핀은 해외에서 한국인이 가장 많이 희생되는 국가라는 오명을 썼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ly 16,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