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no hoi chan

노회찬의원 사망 ‘진보 정치 큰 별’ 지다”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특검 수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49·구속기소) 씨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 당사자인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 쪽에 노 의원이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아파트는 노 의원의 자택이 아니라 어머니와 남동생 가족이 사는 곳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파트 17∼18층 계단에서 노 의원의 외투를 발견했고, 외투 안에서 신분증이 든 지갑과 정의당 명함,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찾아냈다.
 
유서 내용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노 의원이 드루킹 사건과 관련, 신변을 비관해 투신했을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노 의원은 드루킹 측근이자 자신과 경기고 동창인 도모(61) 변호사로부터 2016년 3월 불법 정치후원금 5000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다. 드루킹의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으로부터 2000만원의 강의료를 받은 의혹도 있다. 이와 관련해 노 의원은 “어떤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특검 수사에 당당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정의당은 노 원내대표가 투신해 사망한 것과 관련, “여론몰이식으로 진행된 수사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했다.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노 원내대표의 장례식을 정의당장(葬)으로 5일간 치르기로 했다. 상임장례위원장은 이정미 대표가 맡는다. 정의당은 시도당에도 분향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최석 대변인은 “장지 등 구체적인 장례절차는 유가족과 상의를 거쳐 24일 오전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일보]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ly 23,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