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故 노회찬 의원 국회장 영결식

노회찬, 눈물의 마지막 가는 길 국회 영결식 엄수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엄수됐다.
 
국회장으로 진행된 영결식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진행됐다. 찌는 듯한 무더위에도 동료 국회의원, 일반 시민 수백 명이 모여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국회장 장의위원장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영결사에서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믿고 싶지 않습니다. 지금 이 순간이 현실이라는 것에 황망함과 비통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라며 “이루 말할 수 없는 깊은 슬픔입니다. 설명할 수 없는 엄청난 충격이 가시질 않습니다”라고 비통해했다.
 
문 의장은 “차마 이 길을 선택한 노회찬 의원님의 고뇌와 번민, 회한과 고통을 생각하면 주체할 수 없는 눈물만 흐른다”며 “당신은 여기서 멈췄지만 추구하던 가치와 정신은 당당하게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조사에서 “노회찬을 잃은 것은 그저 정치인 한 명을 잃은 것이 아니다”며 “그는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정치인은 아닐지라도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단 한 사람”이라고 기억했다.
 
그는 “대학생 노회찬은 노동 해방을 위해 용접공이 돼 인천으로 향했고 일하는 사람을 대변하는 진보정당을 만들기 위해 이름조차 기억하기 힘든 진보정치 단체들을 두루 이끌며 청춘을 바쳤다”며 “생의 마지막 순간, 그가 만들고 키워 온 정의당을 위해 그의 삶을 통째로 바쳤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조사를 낭독하기 전부터 흐느꼈다. 고인과 오랜 시간 함께해온 시간이 스쳐 지나가 듯 중간마다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했다.
 
심 의원은 “우리 사이의 침묵은 이심전심이고 믿음이며 위로였기에 지금껏 그래 왔듯 그저 침묵으로 기도하면 될 줄 알았다”며 “저의 아둔함에 가슴을 칩니다. 칠흑 같은 고독 속에 수 없는 번민의 밤을 지새웠을 당신을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진다”고 자책했다.
 
그는 “깨끗하고 정의로운 정치를 위해 당신이 감당했던 천근만근 책임감을 온몸으로 받아 안을 것”이라며 “저와 정의당이 그 유지를 가슴 깊이 아로새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목숨보다 아꼈던 진보정치, 정의당은 더 강해지겠다. 거침없이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심 의원의 조사를 듣던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쳤다. 영결식에 참석한 시민들도 심 의원의 눈물에 영결식에 참여한 시민들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어 금속노동자 김호규 씨의 조사 낭독에 이어 고인의 생전 영상이 상영됐다.
 
고인의 장조카인 노선덕 씨는 유족 대표로 고인과 함께했던 시간을 회상했다. 노씨는 “큰아버지는 선택의 기로에서 어떤 선택이 최선인지 모를 때는 가장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가면 그게 최선의 길이라고 하셨다”며 “항상 어려운 선택하셨을 거라고 믿지만, 지금은 그 뜻을 헤아릴 수 없어 보고 싶은 마음만 앞선다”고 울먹였다.
 
이어 대법원장, 국회부의장, 동료의원 순으로 헌화와 분향이 진행됐다. 영결식은 약 1시간 만인 오전 11시께 마무리됐다.
 
유가족과 동료의원들은 고인의 영정사진을 들고 국회의원 회관으로 향했다. 고인의 방에 들어서자 이정미 대표의 눈물이 다시 터졌다. 자리를 지키고 있던 회관 직원, 보좌관도 영정사진을 보고 흐느꼈다. 이들은 울면서 허리를 숙여 고인을 향해 마지막으로 인사했다. 고인의 부인인 김지선 여사도 노 의원의 책상에 난을 보고 입을 가리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노 의원의 영정과 위패가 의원회관을 빠져나올 때까지 시민 200여명은 회관 앞에서 대기했다. 유족들은 운구차를 향해 “안녕히 가세요”라고 울면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고인은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 뒤 장지인 경기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 안치된다.
 
[뉴시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ly 27, 2018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