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pope and president moon

교황 “북한 갈 수 있다, 초청장에 무조건 응답할 것”

프란치스코 교황이 북한을 방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신 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에 곧바로 화답한 것이다.

중부유럽시각으로 18일 정오를 조금 넘겨 교황청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교황궁 서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단독면담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달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정은 위원장에게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며 교황님을 만나 뵐 것을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바로 그 자리에서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적극적 환대의사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느냐고 물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께서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나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며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반도에서 평화프로세스를 추진중인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간 한반도 문제에 있어 어려운 고비마다 ‘모든 갈등에 있어 대화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교황의 말씀을 마음에 깊이 새기고 또 새겼다”면서 “그 결과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과 저는 한반도의 비핵하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그동안 교황이 평창 올림픽과 정상회담 때마다 남북평화를 위해 축원해 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고 전하자 교황은 “오히려 내가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2014년 한국을 방문해 세월호 유가족 및 위안부 할머니, 꽃동네 주민 등 우리 사회 약자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했고, 교황은 “한국에서 미사를 집전할 때 위안부 할머니들이 맨 앞줄에 앉아 있었다”고 회고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인사할 때 손을 잡고 “저는 대통령으로서 교황청을 방문했지만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가진 가톨릭 신자이기도 하다”면서 “이렇게 교황님을 뵙게 되어서 너무나 영광스럽다. 또한 오늘 주교시노드기간(세계 주교대의원회의) 때문에 아주 바쁘실 텐데 이렇게 귀한 시간 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하루 전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한반도 평화기원 특별미사를 열게 해준 배려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시했다.

이날 교황이 보인 적극적인 수락의사로 교황이 최초로 북한 땅을 밟을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그동안 한반도 평화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온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 대통령이 뜻을 모아 북한의 변화를 상징하는 이벤트를 이뤄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북한의 초청장은 빠른 시일 내에 교황에 전달될 것으로 보이지만 교황의 북한 방문은 내년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내년 초 일본 방문으로 동아시아를 찾을 때 북한도 함께 방북하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오마이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October 19, 2018

Filled Under: Headline,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