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haiti-asylum seekers

캐나다 망명 신청 미국인 6배 늘어 “트럼프 반이민 정책 두려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의 여파로 지난해 캐나다로 망명신청을 한 미국인은 전년보다 6배 이상 늘었다.

연방 이민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캐나다에 망명신청을 한 미국인은 2천550명으로 집계됐다. 2016년 미국인 망명 신청자는 395명에 그쳐 1년 만에 6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반이민 정책이 미국인의 캐나다 망명을 부추긴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캐나다 망명 신청자 가운데 아이티 출신이 7천785명으로 가장 많았고, 나이지리아가 6천5명으로 뒤를 이었다.

미국은 이들 나라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망명 신청자를 배출한 나라가 됐다. 미국에서는 올해도 지난 8월 말까지 1천215명이 캐나다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방경찰은 망명을 신청한 미국 국적자의 80∼85%가 아이티 출신이며 이들의 상당수가 미국에서 아이티 국적자 사이에 태어난 자녀로, 부모와 함께 캐나다로 건너온 이들이라고 밝혔다.

이민부 대변인은 “망명을 신청하는 미국 시민권자 대다수가 미국에서 다른 나라 국적을 가진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이들”이라며 “미성년자들은 통계상으로는 미국 시민권자로 나타나지만 대부분 아이티나 나이지리아 국적의 성인과 동행한 이들”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미국에 거주하던 아이티와 나이지리아 국적자들이 캐나다로 망명길에 오르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으로 그동안 누려온 ‘임시보호 지위’(TPS)를 잃고 추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November 20, 2018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