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William Morneau

연방정부, 미 감세 대응 140억달러 규모 기업 세제혜택 발표

연방정부가 기업 투자 촉진을 위해 대규모 세제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수요일 빌 모노 연방재무장관은 오타와 의회 재정보고에서 6년간 140억달러 규모의 세제 혜택 계획을 발표했다.

기업이 상품 생산에 사용하는 장비나 기계에 투입하는 비용을 완전히 공제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재무부는 해당 조치에 따른 혜택이 향후 5년 간 약 14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다만 법인세율은 인하하지 않는다.

모노 장관은 “기업의 자산 투자를 촉진시켜 장기적으로 기업 성장을 이끌 것”이라면서 “경제 성장에 따른 연방 세수 증가로 인해 법인세 인하에도 재정적 여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캐나다의 법인세 인하 계획은 미국 법인세 인하 대응 차원이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법인세를 인하하면서 캐나다 기업은 투자유치 감소, 실적 악화라는 이중고에 시달렸다. 캐나다에서는 경쟁력 재고와 중산층 보호 차원에서 법인세 인하 요구 목소리가 컸다.

회계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PwC)는 지난 9월 보고서에서 미국 세제개혁이 캐나다 경제에 위협요인이 되고, 수십만개 일자리를 위협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캐나다 재무부도 이날 “미국의 감세는 캐나다의 세제상 우위를 크게 후퇴시켰다”면서 “만약 이대로 해결되지 않으면 투자와 고용, 중산층의 경제력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캐나다 정부의 재정 수입이 그동안 증가했지만 적자 또한 늘면서 앞으로 5년 동안 835억달러로 커질 전망이다.

자유당은 2015년 총선 당시 재정 적자를 100억달러로 억제하겠다고 공약을 내놨지만 올해 적자는 190억달러로 불어났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November 22, 2018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