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ONY DSC

“온주 동물보호단체의 공권력은 위헌” 판결

온타리오 법원은 사립동물복지기관이 행사하는 집행권한이 헌법에 위배된다고 판결하면서 정부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해당조직을 관리하는 법령을 다시 작성하라고 명령했다.

티모시 미네마(Timothy Minnema) 판사는 주정부가 Ontario Society for the Prevention of Cruelty To Animal(이하 OSPCA)에 기관의 책임과 투명성에 대한 기준을 부여하지 않고 경찰권한을 갖도록 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밝혔다.

1919년 법이 제정되면서 이후 수백만 달러의 정부기금과 개인기부금을 받는 사설자선단체가 된 OSPCA는 동물학대에 대한 주와 형법에 관한 공권력을 가지고 있다.

“법집행기관의 책임이 있지만 OSPCA는 불투명하고, 책임지지 않으며, 잠재적으로 외부영향을 받을 수 있으므로 온타리오 주민들에게 법률이 공정하고 공평하게 집행될 것이라고 확신할 수 없습니다” 라고 미네마 판사는 수요일 온주 고등법원에서 판시했다.

판사는 판결문에서 핵심요소로서 감독과 투명성의 부재를 지적했다. 판사는 경찰법, 옴부즈맨법 및 정보자유법을 집행하는 주 전역의 경찰권력과 같은 책임이 OSPCA 에는 없다고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OSPCA는 공공의 관점으로부터 차단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보입니다만 동시에 분명히 공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조직처럼 보입니다”라고 판사는 밝혔다.

OSPCA는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주 전역에서 동물보호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앨리슨 크로스(Alison Cross) 대변인은 “이것은 온타리오 정부가 해결해야 할 문제입니다. 온타리오 SPCA는 동물보호서비스를 계속 제공할 것이며, 정부는 이를 어떻게 진행할지 결정할 것입니다.”

법무부 대변인 필립 클래센(Philip Klassen)은 정부가 판결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문제는 항소기간 중에 있기 때문에 더 이상 논평하는 것은 부적절합니다.”

동물복지법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파라리갈이자 온타리오지주협회(Ontario Landowners Association) 부회장인 제프리 보갤츠(Jeffrey Bogaerts)는 OSPCA의 운영에 문제를 제기한 이후 5년간 그들의 권한에 대해 헌법적 이의를 제기해 왔다.

그의 변호사 커티스 앤드류스(Kurtis Andrews)는 인터뷰에서 “그는 잘못됐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는 사람들을 대신하여 법원에 재판을 신청했습니다.” 라고 대변했다.

미네마 판사는 판결에서 이 사건이 “법집행기관은 합리적인 투명성과 책임기준을 따라야만 한다는 근본적인 정의의 새로운 원칙을 수립했다” 고 말했다. 그는 OSPCA 법이 새로운 원칙에 위배된다는 점을 발견한 것이다. “헌장이 나왔을 때인 1982년부터 인정되어온 공인은 손으로 꼽힐 정도로 적습니다.”

법원은 온타리오 주정부에 OSPCA에 관한 법안을 다시 작성하도록 1년의 기간을 부여했다.

판사는 또한 다른 주도 동물복지 집행구조를 업데이트하기 위한 조치를 이미 취했다고 언급했다. 뉴펀들랜드와 래브라도는 2012년에 SPCA에 관한 유사한 법안을 폐지했으며 현재 동물학대방지법은 RCMP와 주 경찰군인 Royal Newfoundland Contabulary에 의해 집행하고 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anuary 3, 2019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