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Áß±¹ Ž»ç¼±ÀÌ ÂïÀº Àηù ÃÖÃÊ ´Þ µÞ¸é »çÁø

“달의 ‘어두운 뒷면’은 없다. 거리만 더 멀어”

세계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한 중국 무인탐사기 창어(嫦娥) 4호에서 ‘옥토끼(玉兎)’라는 이름을 붙인 무인 로봇 탐사차 ‘위투-2′가 3일 밤부터 탐사 활동에 들어갔다.

하지만 핑크 플로이드의 베스트셀러 앨범 제목과 달리 “달의 어두운 뒷면”이란 없으며, 다만 거리가 좀 더 멀뿐이라고 과학자들은 말하고 있다.

하버드대 천문학과 교수 아비 로브는 ” 달의 뒷 면도 가끔씩 태양을 보고 있다. 달의 뒷면은 어둡지 않고, 다만 거리가 멀 뿐이다”라면서 어두운 뒷면이라는 말은 ‘잘못된 실수’ (mistake) 라고 설명했다.

그는 달이 주기에 따라서 움직이며 언제나 우리에게는 같은 면을 향하고 있기 때문에 ‘뒷 면’이란 언제나 우리의 반대 쪽을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지구에서 달이 잘 안보이고 캄캄한 초승달이나 그믐달 시기에는 반대 쪽이 태양 빛을 받고 있는 것이고, 우리가 보름달이 떠 있는 것을 볼 때에는 반대 편이 어둡다는 얘기이다.

퍼듀대학교 천문학과의 달 및 행성 전문가 제이 멜로시 교수는 매 학기마다 밝은 조명을 태양으로 삼고 학생들에게 달과 지구 역할을 맡겨 움직이게 하면서 달의 뒷 면도 햇빛을 받게 되는 이치를 설명해왔다. 하지만 그래도 학생들은 중간고사 쯤에는 여전히 달 뒷면을 “어두운 뒷면”이라고 말하는 실수를 범한다고 그는 말했다.

멜로시 교수는 그 이유를 1955년의 월트 디즈니사 제작 TV 프로그램에서 찾았다. 그 드라마에서 달의 반대 편은 언제나 캄캄하다는 얘기와 함께 미래의 우주인들이 불꽃을 떨어뜨려 밝히는 이야기가 나온다는 것이다.

“어두운 뒷면”이란 말이 가장 크게 유행한 것은 1973년 핑크 플로이드의 히트 앨범 ” 달의 어두운 (뒷)면”( The Dark Side of the Moon)이 나왔을 때였다.

비록 달의 뒷면에 최초로 착륙한 것은 중국 우주선이지만, 그 이전에도 궤도를 비행하는 우주선들이 촬영한 달 뒷면 사진은 무수히 많았다. 화면이 점으로 가득한 최초의 희미한 사진들은 1959년에 이미 구 소련우주선에서 촬영해 보냈고 미항공우주국(NASA)의 아폴로 8호 우주선에 탄 우주비행사들은 50년 전에 이미 달 궤도를 돌면서 뒷 면을 직접 눈으로 본 적이 있다.

[뉴시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anuary 3, 2019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