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tocks-sell-off

미-중 무역전쟁에 북미 증시 급락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가속화됨에 따라 북미주식시장이 크게 하락했다.

S&P/TSX 복합지수는 161포인트나 하락해 16,136.55포인트를 기록했다.

뉴욕 다우 존스 지수도 606.41 포인트 하락해 25,335.96 포인트를 기록했고, S&P 500 지수도 68.81 포인트 하락해 2,812.59 포인트를 기록했다.

나스닥 또한 252.15 포인트 하락해 7,664.79 포인트를 기록했다.

캐나다 달러는 미화 74.33센트를 기록해 금요일 평균가인 74.53센트에서 0.2센트 하락했다.

원유가는 배럴당 35센트가 올라 미화 $62.01가 되었다. 금값 또한 온스당 미화 $11가 올라 $1,298.40 를 기록했다.

미국의 관세폭탄에 대응해 중국 정부가 6월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5∼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월요일 발표했다.

앞서 미국이 지난 10일 오전 0시 1분을 기준으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1일 이후 휴전에 들어갔던 미중 무역전쟁이 다시 전면전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중국 상무부는 13일 성명을 통해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응해 6월 1일 0시부터 미국산 수입품 일부(600억 달러)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성명에서 “미국 측이 추가 관세 부과를 통해 무역 갈등을 고조시키고, 협상을 통한 무역 이견 해소라는 원칙을 어겼다”며 “우리의 합법적인 권한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미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게 됐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7월과 8월 각각 340억 달러, 16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당시 중국은 500억 달러의 미국 상품에 대해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은 이어 지난해 9월 다시 2000억 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10%를 추가로 매겼다. 미국은 이번에 이 부분의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렸다.

당시 중국은 600억 달러에 대한 미국제품에 대해 보복 관세를 매겼다. 이날 중국이 추가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것은 바로 이 부분이다.

미국이 중국에 수출한 물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약 5500억 달러에 달한다. 미국의 대중 수출 물량은 1500억 달러 수준이다.

이로써 미국은 중국산 제품 2500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은 1100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부과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관세 폭탄은 아직 3000억 달러가 남아 있는데 비해 중국은 400억 달러 정도만 남았다.

중국은 협상의 여지를 남겨 두었다. 추가 관세 부과 시점을 ’6월 1일’로 잡은 것이다. 이는 그때까지 미국과의 협상을 통해 무역 갈등을 해소할 의지가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미국도 2000억 달러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의 10%에서 25%로 올릴 때 도착지(미국) 기준이 아니라 출발지(중국) 기준으로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또한 협상의 여지를 남겨둔 것이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May 13, 2019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