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STATISTICS CANADA

실업률 사상 최저 5.4%, 하지만 증가분 대부분 자영업자

지난 5월 캐나다 고용시장은 27,7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나면서 역대 최저치의 실업률을 기록했다. 이는 고용수치가 집계되기 시작한 197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통계청은 금요일 캐나다 실업률이 기존 5.7%에서 5.4%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신규로 늘어난 일자리는 모두 풀타임 일자리로 파트타임 일자리 수는 변동 없었다.

5월달의 일자리 증가는 그 전달인 4월의 106,500개의 일자리 증가 후에 나타난 것이어서 캐나다 경제가 살아나고 있다는 반증이 된다.

하지만 CIBC 선임경제분석가 로이스 멘데스는 속내를 들여다보면 그렇게 좋지도 않은 상태라고 말한다. “네, 풀타임 일자리는 캐나다 경제를 견고하게 하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하지만 자영업자도 이에 속합니다. 이들은 회사에서 일하는 근로자보다 불안정한 상태입니다.”

실제로 공공부문에서 13,100개의 일자리과 민간부문에서 20,700개, 총 33,800개의 일자리가 감소한 반면 자영업자는 61,500개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멘데스는 이러한 눈에 보이는 일자리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를 직접적으로 반영하는 GDP 자체는 하락했다고 꼬집었다.

분야별로 보면 상품제조분야에서 4,900개의 일자리와 서비스분야에서 22,8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고, 보건, 사회복지분야에서는 24,0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과학, 기술, 전문분야에서는 17,2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반면에 사업, 지원분야에서는 19,400개의 일자리가, 숙박, 음식분야에서는 12,000개의 일자리가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온타리오에서 20,9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고, B.C 주에서는 16,8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하지만 뉴퍼들랜드에서는 2,700개의 일자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시간당 평균급여는 2.8%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8, 2019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