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youtube

14세 미만, 부모없이 혼자서 ‘유튜브 라이브’ 못한다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13세 미만의 미성년자에 대해서는 단독 라이브 스트리밍(실시간 방송)을 금지했다.

한국 나이 기준으로는 만 14세 미만 아동에 적용된다.

10일(현지시간) 미 언론들에 따르면 유튜브는 최근 공식 블로그 계정을 통해 이런 내용의 ‘미성년자 보호 정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13세 미만의 미성년자가 유튜브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을 하려면 반드시 보호자를 동반해야 한다.

아울러 미성년자가 등장하는 동영상에는 댓글을 달 수 없게 된다.

이번 조치는 미성년자 콘텐츠 관리를 강화하는 조치로 해석된다. 미 언론들은 유튜브에 대해 철저한 아동 콘텐츠 관리를 요구해왔다.

이와 관련, 유튜브는 지난 1분기 아동보호 정책을 위반한 동영상 80여만개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삭제된 동영상은 대부분 조회 수가 10회에 도달하기 이전에 삭제됐다고 설명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10, 2019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