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trudeau and trump

중국 희토류 무기화에 미국·캐나다 ‘광물안보 협력체계’ 추진

중국이 희토류 수출을 제한하는 조치를 검토하자 미국과 캐나다가 광물 공급을 지키기 위한 안보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20일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저스틴 트루도 총리가 ‘중대 광물’(critical minerals)에 대한 협력계획을 만들라고 자국 관리들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미국 내무부는 희토류를 포함해 국방을 비롯한 주요 산업에 필수적인 35개 광물을 중대 광물로 지정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대한 희토류 의존도가 과도하게 높다는 점을 경계해왔다. 특히 중국이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격화하자 희토류 수출을 제한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쳐 우려가 증폭됐다.

중국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미국의 전체 희토류 수입량에서 80%를 차지했다.

미국 상무부는 중국의 희토류 무기화 조짐이 보이자 중대 광물의 자급자족뿐만 아니라 동맹국들과 공조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5일 밝힌 바 있다.

상무부는 보고서 ‘중대광물의 안정적 공급을 확보하기 위한 연방정부의 전략’을 통해 “관심이 있는 파트너들, 특히 캐나다, 호주, 유럽연합(EU), 일본, 한국과 협력과 공조를 계속 확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동맹국들과의 교류 분야로는 ▲ 중대 광물자원의 확인과 탐색 ▲ 중대 광물의 가공과 재활용 ▲ 공급 리스크 완화와 공급사슬 교란 방지 ▲ 중대 광물과 제조업에 대한 연구개발 ▲ 해외투자·광물권한 획득·자산·개발에 대한 실태 추적과 정보공유를 들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루도 총리와 정상회담 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때 캐나다의 입장을 대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캐나다는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이 미국 수배령에 따라 캐나다에서 체포돼 미국 인도 절차를 밟게 되자 중국과 관계가 악화됐다.

중국은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캐나다 국적자를 구금한 데 이어 일부 기업들에 갑작스러운 통상제한 조치도 가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는 이를 화웨이 사태에 대한 보복으로 보는 시각이 일반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루도 총리가 시 주석을 만나지 못할 경우에 대해 “내가 트루도 총리를 대변하겠다”며 “무엇이든지 캐나다를 도와줄 수 있는 게 있다면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22, 2019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