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anada

작년 난민 수용 1위 국가는 캐나다, 처음으로 미국 제쳐

지난해 캐나다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난민을 수용한 국가로 기록됐다고 19일 유엔난민기구(UNHCR) 보고서를 인용해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캐나다가 수용한 난민은 2만 8천100명으로 1980년 난민법 제정 이후 처음으로 미국을 추월했습니다.

캐나다보다 인구가 10배 가까이 많은 미국이 지난해 수용한 난민은 2만 3천명으로 오마마 행정부 시절인 2016년 9만 7천명에 비해 급감했습니다.

미국의 여론조사기관인 퓨리서치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미국 내 난민 재정착의 급격히 감소한 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예년보다 난민 수용 인원을 상당히 낮게 설정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실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은 연간 난민 수용 쿼터를 급격히 줄이는 정책을 펴왔습니다.

캐나다는 인구 100만 명 당 난민 수용 인원도 756명으로 호주(510명), 스웨덴(493명), 노르웨이(465명)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습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시리아 난민의 정착을 국가 우선 과제로 삼았고, 2016년에는 공항에서 이들을 환영하는 공개 행사도 개최했습니다.

지난해 1만8천명의 시리아 난민이 캐나다 시민이 됐습니다.

캐나다 역시 2016년 4만 7천명의 난민을 수용한 것과 비교하면 지난해 수용 인원이 감소했습니다.

전 세계 난민 재정착 인원은 2016년 18만 9천명, 2017년 10만 3천명, 지난해 9만 2천명으로 감소 추세입니다.

유엔난민기구는 지난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많은 7천만 명이 분쟁과 박해를 피해 피난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시리아 내전의 피해자를 비롯해 중동지역에서 쫓겨난 사람들이 가장 많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318078&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22, 2019

Filled Under: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