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moon and xi

G20 참석 문대통령, 시주석 한-중 정상회담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5시40분부터 40분간 오사카 웨스턴 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증진방안, 정상급 포함 한-중 고위급 교류 활성화,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 등을 중심으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최근 방북이후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한 소회를 다음과 같이 문 대통령에게 전했다.

첫째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변함이 없다.

둘째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

셋째 대화를 통해 이 문제를 풀고 싶으며, 인내심을 유지해 조속히 합리적 방안이 모색되길 희망한다.

넷째 한국과 화해협력을 추진할 용의가 있으며 한반도에서의 대화 추세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의 회담, 북미친서 교환 등은 북미대화의 모멘텀을 높였다고 생각한다며 북미간 조속한 대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 FTA 후속협상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양국간 경제협력에 제도적 기반을 한층 강화하는 기회인 만큼 양국간 지속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고, 한국은 대외의존도가 큰 나라인 만큼 다자주의 개방주의 무역체제에 대해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다자무역은 양국의 이익뿐 아니라 세계 이익과 직결되어 있는 것이므로 일시적 타결이 아니라 이러한 원칙아래 긴밀히 협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충칭의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사업을 비롯한 독립사적지 복원을 위해 기울인 중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 사의를 표했고, 시 주석은 가능한 앞으로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군 유해송환과 관련 문 대통령은 화살머리 유해발굴이 진행중인데 중국군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유품이 발견되고 있다며 확인되는대로 각별한 예우를 다해 송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 주석은 사의를 표하며 양국민의 우호증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자고 말했다.

대기환경오염 등 환경문제에 대해 양 정상은 의견을 교환했으며, 관련해 시 주석은 현재 중국은 환경보호에 대해 10배의 노력을 기울고 있다며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양국민 모두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니, 양 정부가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 만으로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중국은 앞선 경험과 기술이 있는 만큼 미세먼지 해결에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양 정상은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양 정상은 중국인 FAO 사무총장 진출에 대해 축하 인사를 전하며, FAO를 비롯한 UN WTO 등 다자차원의 협의를 강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27일 정상회담은 양 정상 모두 G20에서의 첫 양자 정상회담으로 진행됐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ne 27, 2019

Filled Under: Headline, 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