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missing elder

90년대 양로원서 사라진 노인들, 살인사건 수사

경찰은 지난 90년대에 무스코카에서 실종된 4명의 노인에 대해 살인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목요일 오전 온타리오주 경찰은 시신이 발견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조앤 로렌스, 존 셈플, 존 크로프츠, 랄프 그랜트 이상 4명이 살해됐을 것으로 본다고 발표했다.

이들 피해자들은 1997년에서 1999년 사이에 실종됐고 나이는 72세에서 91세까지다.

기자회견에서 경찰은 이들이 1990년대 후반 4명의 형제가 소유하고 운영하는 양로원에서 살았다고 밝혔다.

양로원은 2채의 주거용 건물과 1채의 농장을 갖추고 있고, 연고가 없는 노인들의 생활해 왔다.

수사관 롭 매튜스에 따르면 문제의 양로원에서 생활하던 노인 중 일부가 한밤에 양로원을 빠져나와 토론토의 노숙자 쉼터로 들어왔다.

노숙자 쉼터의 관리자는 이곳 양로원에서 생활하는 노인들의 안전이 염려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 양로원에 대해 여러건의 기소가 2002년에 있었습니다. 이러한 혐의들은 검찰에 의해 성공적으로 법정에서 판결되었습니다.” 라고 매튜스 형사는 말했지만 자세한 혐의 사실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 양로원의 소유주들이 경찰에 전혀 협조하지 않았다는 사실도 덧붙였다.

경찰은 사건과 관련해 몇가지 구체적인 정황도 내놓았다. 피해자중 한명인 조앤 로랜스는 경찰이 사망한 것으로 판단하기 두달전까지 연락이 닿았다.

그녀는 농장에 있는 헛간에서 생활했는데, 그곳에는 화장실이나 수도시설조차 되어 있지 않았다. 또한 난방도 되지 않아서 개인용 난로를 사용했야 했는데 이런 상태로 두번의 매서운 무스코카의 겨울을 나야했다.

그러면서도 주인들은 매달 $600의 렌트비를 꼬박꼬박 챙겼다.

경찰이 주인들을 불러 사기건에 대해 심문하였고, 그로부터 이틀 후에 양로원을 방문했을 때 로렌스는 이미 사라진 후였다. 헛간은 깨끗하게 치워져 있었고 경찰은 로렌스가 이사를 나갔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뿐이다.

경찰은 사건과 관련해 시민들의 제보를 요청했다. 무스코카의 양로원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사람 또는 사라진 노인들에 대한 정보가 있는 사람은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July 25, 2019

Filled Under: GT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