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hunter-straight-smith

엄마의 남자친구에게 찔린 3살배기 소년 사망

엄마의 남자친구에게 여러차례 찔려 중태에 빠진 3살배기 아이가 사건 발생 이틀 후인 금요일 결국 사망했다.

헌터 해이즈 스트레이트-스미스는 30일 수요일 저녁 자신의 침대에서 잠을 자다 변을 당했다.

소년이 엄마 클라리스 스미스와 지난 6개월간 사귀다 헤어지다를 반복한 다니엘 젠센(Daniel Jensen, 33)은 클라리스와 다툰 후 어린 헌터에게 화풀이를 했다.

여러차례 칼에 찔린 헌터는 뇌손상을 입어 위니펙 헬스사이언스센터에서 생명유지장치로 생명을 이어나갔다.

금요일 가족들은 헌터에게 연결된 생명유지를 제거하는데 동의하면서 어린 소년은 사망하였다.

피의자 젠센은 살해시도혐의로 기소됐다.

Share Button

Written by:

Published on: November 1, 2019

Filled Under: Canada, Headline, New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